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아소, 님하 > 수상소감, 연보
1. 그믐은 지하에 뜬 만월(滿月) 어둠은 결코 빛보다 어둡지 않다.
  “내가 정말 쓰고 싶었던 것을 딱 한 가지만 말하라고 한다면 그것은 어둠은 결코 빛보다 어둡지 않다는 것입니다.”
  - 1997년, 11회 단재상 수상소감 중에서
2. 언어는 정신의 지문(指紋) 나의 넋이 찍히는 그 무늬를 어찌 함부로 할 수 있겠는가.
  “말에는 정령이 붙어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말이 씨가 된다고도 하지요. 생각해보면 저는 소설이라는 이야기 속에 말의 씨를 뿌리는 사람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씨를 뿌려야 할까, 그것은 항상 매혹과 고통으로 저를 사로잡고 있었습니다. 언어는 정신의 지문이고 모국어는 모국의 혼이기 때문에 저는 제가 오랜 세월 써오고 있는 소설 <혼불> 에다가 시대의 물살에 떠내려가는 쭉정이가 아니라 진정한 불빛 같은 알맹이를 담고 있는 말의 씨를 삼고 싶었습니다.”
  - 1998년, 8회 호암상 수상소감 중에서
1980년 1월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쓰러지는 빛>이 당선,
정식으로 문단에 등단하였다.
1980년 5월 '동아일보 창간 60주년 기념 2천만원 고료 장편소설 공모'에 <혼불>이
당선. 당시 이 공모전의 상금은 무려 2천만원으로 사상 초유의 획기적인 고료였다. 당선작 <혼불>은 200자 원고지 1,200장 분량으로 1996년 총 10권으로 발간된 대하예술소설 <<혼불>>의 1부 (1~2권)에 해당한다.
1997년 7월 소설 <<혼불>>로 제 11회 단재상 문학부문을 수상하였다.
1997년 8월 모교인 전북대학교에서 명예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7년 10월 문화부가 주관하는 제 16회 세종문화상 문화부문을 수상하였다.
1997년 12월 전라북도 애향운동본부가 주관하는 전북애향대상을 수상하였다.
1998년 1월 동아일보사가 주관하는 제 15회 여성동아대상을 수상하였다.
1998년 6월 호남재단이 주관하는 제8회 호암상 예술부문을 수상하였다.
1999년 12월 교보문고가 각 분야 전문가 100인에게 의뢰해 선정한 '90년대 최고의 책'
1위로 선정되었다.
2000년 10월 문화의 날을 맞아 대한민국 옥관문화훈장이 추서되었다.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