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아소, 님하 > 작품 > 단편 > 만종
만종   脫空   貞玉이   住所   袂別    이웃집여자   쓰러지는빛
까치까지 설날은   잊혀지지 않는 일
최명희
햇빛이 비스듬히 기울고 있었다.
아직 가을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이른 듯 하였지만, 성당의 묵은 담벽 너머로 우거져 보이는몇 그루 나뭇가지에 기우는 햇빛은, 황토색을 띠었다
그 나뭇지들은 부옇게 보였다.
마치 엷은 먼지를 한 겹 쓰고 있는 것처럼 느껴졌다.
금방이라도 바람이 불어와 나무가 몸을 털면, 후루루 햇빛은 날려가 버릴 것 같았다.
그러고 보니, 아까 한낮이 창창했을 때부터도 이렇게 시가(市街)는 황토색이 아니었던가 싶었다.
어쩌면 그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닐는지도 몰랐다.
벌써 몇 달째, 날만 새면 울려오던 불도저소리와 함께 이미 공기 속에 자욱히 떠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처음에는 그저 길목 한쪽 귀퉁이에서 장난처럼 시작되던 그 소리는, 이제 어디서나 들려 왔다.
드르르르 위이잉
드르르르 위이잉
땀을 뒤집어 파헤치는 불도저의 칼삽은, 어디에고 닿기만 하면 그것을 무너뜨리는 것이었다.
그 소리는, 흡사 귓속으로 자갈무더기를 들어붓는 것도 같고, 그 곁을 지나가면, 내장까지 울리는 것 같기도 하였다.
그래서, 길거리에서는 아예 말을 나누지 못했다.
말이 소리에 먹혀버리기 때문이었다.
때때로 사람들은, 가던 걸음을 멈추고 옹기종기 모여 서서 공사하는 것을 지켜보았다. 거대한 이빨을 번득이며, 땅 속으로 깊숙이 고개를 번쩍 치켜올려지는 포크레인 대가리.
컴컴할 정도로 아득하게 파내려 간 지하(地下)에 드러난 붉은 흙살.
그런 것을 말없이 바라보았다.
공사장의 주변 배수관에서는 끊임없이 흙탕물이 쿨 쿨 쿨 쏟아져 나와 길바닥에 넘쳤다. 골목마다 길거리마다, 함부로 쌓여있는 각목과 시멘트 벽돌, 자갈 무더기들이 발끝에 채였다. 얼기설기 울려지고 있는 건물 위쪽에서 무엇이 떨어져 내릴 것 같은 기분에 순간적으로 아찔하여 어깨를 움츠린 채, 발끝을 조심하며 비켜가도, 자칫 뒤뚱거리거나 부딪치는 일은 예사였다.
그럴 때, 인부들은, 거친 욕설을 내뱉었다.
… 중략 …
단편소설「만종」은 1980년 전북대학교 교지 비사벌 8호에 실렸다.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