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아소, 님하 > 작가최명희
전주는 작가의 고향이자 문학 열정을 불태웠던 곳이다. 전주 풍남동(당시 화원동)에서 태어난 작가는 풍남초등학교(1960년 졸)와 전주사범학교 병설여자중학교
(1963년 졸), 기전여자고등학교(1966년 졸)를 거친 뒤, 2년간의 공백기를 가진 다음
1968년 영생대학(현 전주대학교) 야간부 가정과에 입학하여 2학년을 수료했다.
이 기간 중 작가는 모교인 기전여고에서 서무직에 종사하기도 했다. 1970년 전북대학교 국어국문학과 3학년에 편입해 1972년 졸업과 동시에 기전여고에 교사로 부임하여 서울 보성여고로 옮기기까지 2년 동안 국어교사로 재직했다. 『혼불』 출간
이후, 1997년 전북대학교에서 명예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1998년 12월 11일 몹시도 차고 매운 날, 지병인 난소암으로 영면(永眠), <전주시민의 장>으로 장례 후 모교인 전북대학교 부지 건지산 중턱에 안장됐다.
1940년대 1947년
10월 10일
1947년 음력 10월 10일 전북 전주시 풍남동(당시 화원동)에서 일본 와세다 대학 법학부로 유학한 당대의 지식인이었던 아버지 최성무씨와 전남 보성군 득량면 출신의 양천 허문으로 깊이있는 이품과 예술적 조예를 겸비한 매우 현숙한 부인이었던 어머니 허묘순씨의 2남 4녀 가운데 장녀로 출생하였다.
본적은 전북 남원군 사매면 서도리 560번지. 작가의 본관은 삭녕으로 조선 세종 조에 장원급제하여 이후 성종 조까지 대제학과 영의정 등 삼정승을 두루 거쳐 영성부원군에 오른 명신 문정공 최항은 작가의 19대조 훈민정음 창제에 공이 크신 분이었으니 작가 최명희가 근원에 대한 그리움을 좇아 아름다운 모국어를 진주처럼 새겨 작품을 이루려 했던 정신은 이러한 조상의 인연과 무관하지 않다.
1960년대 1960년 전주 풍남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전주사범학교 병설중학교에 입학했다.
중학교 1학년 겨울방학이던 1961년 콩트 「완산 동물원」이 [당선작품]이란 부제를 달고 교지 『학』에 실렸다.
1963년 전주기전여자고등학교 입학했다.
고교시절 작가는 청소년 문사들이 모이는 전국 단위의 굵직한 백일장과 문학콩쿠르에서 장원을 도맡아 ‘공포의 자주색’(당시 기전여고의 교복이 자주색이었음)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천재 문사’로 이름을 날렸다.
1964년
5월
5월 고등학교 2학년이던 이 해에 동국대학교 주최 제 2회 전국고교생 문학콩쿠르에서 「잊혀지지 않는 일」 로 소설부 장원으로 뽑혔다.
1964년
9월
출판협회가 주관한 전국 독서 감상문 대회에서 스칼렛 오하라의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글 형식의 독후감,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읽고」 가 초등부에서 일반부까지 통틀어 전국 특등으로 당선되었다.
1965년 9월 연세대학교 주최 전국남녀고교생문예콩쿠르와 10월 대전대학과 미국오스틴대학교가 공동주최한 전국남녀고교생문예콩쿠르에서 수필부 장원에 뽑혔다.
특히 9월에 수상한 수필 「우체부」는 작품성을 높이 인정받아 1968년부터 1981년까지 고등학교 작문교과서(박목월-전규태 공저, 정음사)에 실렸다. 학생의 작품으로서는 처음 있는 일이었다.
1966년 전주기전여자고등학교 졸업.
가정환경으로 곧 대학에 진학하지 못하고 2년의 공백기를 가진 최명희는 1968년 영생대학(現 전주대학교) 야간부 가정과에 입학해 2년을 수료했다(1968.03.01-1970.02.28). 이 기간 최명희는 모교인 기전여고에서 서무과 직원으로도 근무했다(1967.11.10~70.2.28). 이때의 혼란과 방황, 배움에 대한 의지는 훗날 소설가로서 성공할 수 있는 큰 바탕이 되었다.
1970년대 1970년
1월 8일
전북대학교 문리과대학 국어국문학과 3학년으로 편입했다. 대학시절 최명희는 단편소설 「정옥이」가 전북대학교 제16회 학예상, 단편소설 「탈공」이 숙대신보사의 제2회 대학문학상에, 수필 「냇물」이 제1회 전국대학문화예술축전 우수작품으로 뽑히는 등 단편소설과 수필로 여러 대학의 문예공모전에서 수상하면서 문학적 재능을 인정받는다.
1971년
1월 8일
전북대학신문에 일기 「내 나이, 나의 키 2」를 발표하였다.
2월 19일 전북대학신문에 일기 「내 나이, 나의 키 3」을 발표하였다.
3월 5일 전북대학신문에 일기 「내 나이, 나의 키 4」를 발표하였다.
10월 단편 「脫空」으로 숙대신보사에서 주는 제2회 대학 문학상을 소설 부문에서 받았다. 이 작품은 전북대학신문에 세 차례에 나누어 연재되었다.
12월 31일 전북대학교에서 주는 제 16회 교대 학예상 소설 부문에 단편 「貞玉이」가 뽑혔다. 이 작품은 12월 31일자 전북대학신문에 실렸다.
1972년
2월
전북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였다.
1972년
1974년
전주기전여자고등학교 국어교사 재직하였다.
1974년~1981년 1974년
1981년
서울보성여자고등학교 국어교사 재직하였다.
1980년대 1980년
1월 1일
중앙일보 신춘문예 소설 부문에 단편 「쓰러지는 빛」으로 당선되었다.
5월 단편 「貞玉이」를 한국문학에 발표하였다.
8월 단편 「晩鐘」을 전북대학교 학도호국단에서 나오는 비사벌 제 8집에 발표하였다.
1981년
2월
친구인 극작가 이금림의 권유로 의 집필을 위하여 보성여자고등학교 교사를 그만둔다.
1981년 동아일보 창간 60주년 기념 2천만원 고료 장편소설 공모에 『혼불』(제1부)이 당선되었다.
1983년 단편 「이웃집 여자」가 서울신문사에서 나온 『일곱 무지개 빛깔같은』(정예여류작가 10인선 신작집)에 실렸다.
1985년 9월
1986년 4월
장편 「祭亡妹歌」를 전통문화에 싣다가 『혼불』에 전념하기 위해 중단하였다.
1988년
9월
월간 (신동아)에 『혼불』 제2부 연재를 시작하였다.
1995년
10월까지
만 7년 2개월간 제5부까지 집필, 국내 월간지 사상 최장기 연재기록을 세웠다.
1990년
8월 9일
어머니가 돌아가신다.
12월 『혼불』 제1~2부(전4권) 출간(도서출판 한길사 刊)
1990년대 1991년 단편 「袂別」과 「쓰러지는 빛」이 ‘우리 시대의 한국문학'(계몽사) 25권에 실렸다.
1993년
7월
문예진흥원의 해외 소재 발굴을 위한 창작 지원금을 받아 64일간 『혼불』의 주요무대였던 중국 동북지방과 심양(봉천), 목단강 일대를 돌아보고 조선족을 만나 이민사를 알아보았다.
1994년
2월
미국 일리노이주립대학교 동양학연구소 초청강연. 3월 미국 시카고대학교 ‘한국을 사랑하는 교수와 학생들의 모임' 초청강연을 가졌다.
1995년
3월
뉴욕주립대학교 스토니브룩 한국학회 초청강연. 강연문 「나의 혼, 나의 문학」이 한국학과 고급 한국어 교재로 채택되었다.
10월 1988년 9월부터 시작한 소설 「혼불」의 『신동아』 연재를 마쳤다. 장장 7년 2개월 동안 이어진 연재 기록은 당시 월간지 소설 연재 사상 최장기록으로 남아 있다. 육필로 쓴 원고는 원고지 12,000장에 달한다.
1996년
12월
대하 예술소설『혼불』이 전 5부 10권 출간되었다. 혼신의 힘을 다한 집필 기간은 무려 17년. 책이 출간되자 일부 언론에서는 '완간' 이라는 표현을 썼으나, 당시는 작가는 "이 작품은 아직 완간이 아니다. 작품의 시대 배경은 해방공간 이후 6.25, 4.19, 5.16등 가까운 현대사까지 이어져 한국사의 격동기를 그리게 될 것" 이라고 밝혔다. 또 "쓰면 쓸수록 이야기가 샘솟듯 흘러나와 20권이 될지 30권이 될지 짐작을 할 수가 없다" 고 덧붙였다. 만일 『혼불』이 계속 씌어졌다면 그것은 하나의 방대한 대하가 됐을 것이다.
1997년
7월 14일
한길사 제정 제11회 단재상(丹齋賞) 문학부문 수상 ‘작가 최명희와 혼불을 사랑하는 사람들' 모임 발족하였다.
8월 30일 전북대학교 명예문학박사학위 받았다.
10월 9일 제16회 세종문화상(문화부 주관) 수상하였다.
11월 8일 국립국어연구원 초청강연(혼불과 국어사전). 이 내용이 국립국어연구원의 (새국어생활) 1998년 가을호에 실렸다.
12월 전라북도 예향운동본부에서 주는 전북 예향대상을 받았다.
1998년
1월 12일
제15회 여성동아대상(동아일보사) 수상하였다.
6월 1일 호암상(호암재단) 예술부문 수상하였다.
12월 11일 수십 년간 메모해 놓은 작가의 소재록에는 앞으로 써야 할 글감들이 무려 130여 가지나 됐지만, 최명희는 '아름다운 세상, 잘 살고 간다' 는 유언을 남기고 영면에 들었다. 장례는 5일장(전주시 사회장)으로 치러졌다. 15일 전주시청 앞에서 영결식이 열렸고, 고인의 생가와 모교인 기전여고 를 경유하는 시가지 운구행렬에 이어 전북대학교 인문 1호관 앞에서 노제를 지냈다. 그리고 전주시 덕진동 건지산 자락, 파란 하늘과 배롱나무가 처연히 아름 다운 동산에서 '지하의 만월' 이 되었다. 향년 51세
1999년
12월
교보문고가 각 분야 전문가 100명에게 조사의뢰 ‘90년대 최고의 책'으로 선정되었다.
12월 5일 전북대학교 전라문화연구소 현대문학이론학회 공동 주최 추모 1주기 전국학술대회 『혼불』의 작가 최명희의 문학세계(전북대학교)를 개최하였다.
2000년
5월
혼불기념사업회 발족(초대 위원장 : 두재균)하였다.
10월 20일 옥관문화훈장을 수상하였다.
2000년대 2001년 혼불청년문학상 · 혼불학술상 · 제 1회혼불문학제를 개최하였다.
2004년
10월 20일
소설(혼불)의 배경지 남원시 사매면 서도리 노봉마을에 “혼불문학관” 을 개관하였다.
2006년
4월 25일
전주시 완산구 풍남동에 “최명희문학관” 을 개관하였다.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