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체험프로그램
  •  
  • “글씨에서 1년 전 추억이 묻어난다.” <1년 뒤에 받는 나에게 쓰는 편지>
  • 나에게, 소중한 누군가에게, 올 한해 다짐과 감사한 마음을 담아 편지를 쓰면 최명희문학관이 1년 동안 간직하고 있다가 발송해 주는 유료 체험프로그램
  •  
  • ㆍ장소: 최명희문학관
  • ㆍ소요시간 : 10분~30분
  • ㆍ체험비 : 국내 2,500원/국외 3,000원(우편료 표함)
  • ㆍ발송일 : 1년 뒤
  • ㆍ제공품 : 편지지, 편지봉투(우표 포함), 볼펜
  • ㆍ운영형태 : 상설 10시~17시 30분(※ 10인 이상 단체 체험의 경우 사전예약 필수)
  •  
  • “효원은 아버지 허담의 편지를 손에 들고 글씨를 가만히 만져 본다. 글씨에서 아버지의 체온이 묻어난다. 가늘고 선명한 朱色(주색) 붉은 줄이 세로 그어진 편찰지 칸에 잉크를 찍어 쓴 글씨였으나, 서법과 필체가 여전히 예 같고 역력해, 마치 아버지의 숨결을 마시는 것만 같다.”(「혼불」 2권 48쪽~49쪽)

  • 말로 전하지 못했던 마음을 글로 옮기고, 편지로 전하세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전화나 메일, 메신저를 통해 빠르고 간단하게 서로 소식을 전하는 요즘, 한 자 한 자 정성껏 쓴 손편지를 통해 깊은 마음을 전하고 소중한 추억을 남겨보세요.
  •  
  •  
  •  
  •  
  •  
  • “바다만큼이나 하늘만큼이나 고운 사연을 담아” <전주 발(發), 엽서 한 장>
  • 전주한옥마을과 최명희문학관을 기념할 수 있는 엽서에 분홍빛 얘기를 적어 주면, 소중한 마음을 대신 보내주는 유료 체험프로그램
  •  
  • ㆍ장소: 최명희문학관
  • ㆍ소요시간 : 10분~30분
  • ㆍ체험비 : 국내 1,000원/국외 2,000원 (우편료 표함)
  • ㆍ발송일 : 1~2주 뒤
  • ㆍ제공품 : 엽서(우표 포함)
  • ㆍ운영형태 : 상설 10시~17시 30분 (※ 10인 이상 단체 체험의 경우 사전예약 필수)
  •  
  • “우체부, 그의 모든 것은 살아 있는 낭만이다.
    그의 모자와 옷과 운동화의 빛깔들…….
    그의 전신에서 흘러오는 모든 것은 무한한 그리움이다.
    그의 낡은 가죽 가방은 시다.
    흘러넘칠 만큼 배부른 사연들을, 때로는 헐렁헐렁하게 흔들리는 몇 통의 이야기를 담은 그의 큼직한 가방에는 어떤 기다림과 동경과 바람이 흠뻑 배어 있다.”(수필 「우체부」 중)
  •  
  •  
  •  
  •  
  •  
  • “들판의 꽃잎들이 언어에 내려앉다.” <꽃갈피 만들기>
  • 소설 「혼불」 속 명문장에 색색의 압화를 더해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책갈피를 만드는 유료 체험프로그램
  •  
  • ㆍ장소: 최명희문학관
  • ㆍ소요시간 : 15분~20분
  • ㆍ체험비 : 3,000원
  • ㆍ운영형태 : 문의
  •  
  • “그 꿈조차 짓밟히어, 차현 땅 이남의 수모 능욕을 다 당한 이 땅에서 꽃씨 같은 몸 받은 조선왕조 개국시조 전주 이씨 이성계. 천 년이 지나도 이천 년이 지나도 또 천 년이 가도, 끝끝내 그 이름 완산이라 부르며 꽃심 하나 깊은 자리 심어 놓은 땅. 꽃의 심, 꽃의 힘, 꽃의 마음. 꿈꾸는 나라.”(「혼불」 10권 294쪽)
  •  
  •  
  •  
  •  
  •  
  • “작가 최명희의 취재수첩” <길광편우(吉光片羽)>
  • 길광편우(吉光片羽) ‘상서로운 빛(생각)이 깃털처럼 나부낀다.’는 작가 최명희 취재수첩 이름
  • 세상에 단 하나뿐인 직접 만든 소중한 생각 수첩을 전주 한지를 이용해 만드는 유료 체험프로그램
  •  
  • ㆍ장소: 최명희문학관
  • ㆍ소요시간 : 20분-40분
  • ㆍ체험비 : 8,000원
  • ㆍ운영형태 : 문의
  •  
  • “만주지방의 역사와 풍습, 지리를 취재하려고 64일간 취재여행을 떠난 것을 비롯, 작품 속 무대를 샅샅이 뒤졌지요. 특히 남원을 중심으로 한 남도일대는 지금도 손에 잡힐 듯 눈에 선합니다. 취재수첩만 해도 수십 권에 달하고 만난 사람도 헤아릴 수 없지만 그때마다 설렘에 사로잡히곤 했지요.”
  •  
  •  
  •  
  •  
  •  
  • “최명희의 숨결을 내 손에….” <서체 따라 쓰기>
  • 문체만큼이나 뛰어난 서체를 자랑하던 작가 최명희의 글을 화선지에 직접 따라 써 보는 프로그램
  •  
  • ㆍ장소: 최명희문학관 전시실
  • ㆍ소요시간 : 5분
  • ㆍ체험비 : 무료
  • ㆍ운영형태 : 상설 10시~17시 40분
  •  
  • “웬일인지 나는 원고를 쓸 때면, 손가락으로 바위를 뚫어 글씨를 새기는 것만 같은 생각이 든다. 그것은 얼마나 어리석고도 간절한 일이랴. 날렵한 끌이나 기능 좋은 쇠붙이를 가지지 못한 나는 그저 온 마음을 사무치게 갈아서 손끝에 모으고, 생애를 기울여 한 마디 한 마디, 파나가는 것이다." (1990년 11월 21일 소설 「혼불」 두 번째 출간본 작가 후기 중에서)
  •  
  • 작가 최명희는 원고지 한 칸 한 칸에 글씨를 써넣는 것이 아니라 새겨 넣은 작업을 했는데요. 서체를 따라 써 보며 글을 쓰는 자체가 소중한 작업이라는 것을 느껴 보세요.
  •  
  •  
  •  
  •  
  •  
  • “혼불에 각인된 언어의 돌을 주워 담다.” <필사의 힘, 필사의 노력>
  • 원고지를 보기 힘든 요즘, 전10권 「혼불」 원고지 1만 2000장 분량을 한 장 한 장 원하는 만큼 릴레이 형식으로 이어 필사하는 프로그램
  •  
  • ㆍ장소: 최명희문학관 전시실
  • ㆍ소요시간 : 5분
  • ㆍ체험비 : 무료
  • ㆍ운영형태 : 상설 10시~17시 40분
  •  
  • 「혼불」은 제1부 <흔들리는 바람>(1권·2권), 제2부 <평토제>(3권·4권), 제3부 <아소, 님하>(5권·6권), 제4부 <꽃심을 지난 땅>(7권·8권), 제5부 <거기서는 사람들이>(9권·10권) 등 5부 열권 108장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작가 최명희가 되어 그녀의 정신을 느껴보세요.
  •  
  •  
  •  
  •  
  •  
  • “삶의 지침이 되는” <혼불 문장 뽑기>
  • 「혼불」 속 좋은 구절을 담은 쪽지를 뽑아 읽으며 새해를 맞이하는 마음가짐을 생각해볼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
  •  
  • ㆍ장소: 최명희문학관
  • ㆍ소요시간 : 5분
  • ㆍ체험비 : 문의
  • ㆍ운영형태 : 설 연휴, 추석 연휴, 정월대보름
  •  
  • “일년 열두 달, 열두 번 뜨는 보름달 중에서도 가장 깨끗하고 맑은 겨울 달이, 동지·섣달, 묵은 달을 다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여 처음으로 둥그렇게 차 오른, 정월 대보름이 바로 오늘이었던 것이다.
  • 새해를 시작하는 정월 초하루, 설날이야 더 말할 것도 없는 명절이지만, 새 달이 신령스럽게 둥두렷이 뜨는 보름달도 그 못지않게 흥겹고 즐거운 날이라, 사람들은 며칠 전부터 징과 꽹과리를 꺼내 놓기도 하고, 북이며 장구, 소구에 앉은 먼지를 털어 내기도 하면서, 한쪽에서는 흰 고깔을 접기도 하고, 또 다른 쪽에서는 그 고깔에 달 종이꽃을 함박꽃같이 부얼부얼 노랑·진홍·남색으로 만들기도 하였다.“(「혼불」 5권 47쪽)
  •  
  •  
  •  
  •  
  • “가족과 함께하는 한가위” <방석딱지 접기>
  • 전래놀이인 딱지치기를 활용, 최명희의 소설 「혼불」과 「한가위 언저리」의 글이 실린 딱지를 접으면, 봄·여름·가을·겨울 풍경과 한가위와 관련한 한 편의 글이 완성되는 종이 접기 놀이로 부모님들께는 어린 시절을 회상할 수 있고, 어린이에게는 재미난 놀이를 경험 할 수 있는 프로그램
  •  
  • ㆍ장소: 최명희문학관
  • ㆍ소요시간 : 10분
  • ㆍ체험비 : 문의
  • ㆍ운영형태 : 추석연휴
  •  
  • “해마다 한가위 전날, 단지 속의 쌀을 햅쌀로 바꾸어 넣는데, 여기서 꺼낸 묵은쌀은 밥이나 떡을 해먹는 것이 아니라 장독대 언저리 깨끗한 곳을 파고 정하게 묻었다.”(「혼불」 6권 241쪽)
  •  
  • “계절은 가을이라 들판에는 곡식이 무르익고 하늘은 드높아 물소리 투명한데, 뜰에 내린 이슬을 머금고 피어나는 국화 향기 문득 놀라운 때, 그 꽃잎을 따서 국화전을 부치고, 도연명(陶淵明)이 아니라도 국화주를 담그어 이름난 계곡과 산을 찾아 단풍놀이 가는 것도 이날이라.”(「혼불」 5권 149쪽)
  •  
  •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