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9-05-08 11:26
필록 582 - 풋풋한 자두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334  

20190508 오늘의필록 10권 241쪽.jpg

꽃만 보면 도무지 이곳이 봉천이라고는 믿어지지 않았다.

거기다가 맨드라미 빨간 벼슬, 과꽃, 또한 달밤이 아니어도 만발하여 

향기로 어지러운 달맞이꽃들이 샛노랗게 샛노랗게 얼마든지 피어나니.

그리워라, 조선이여.

고향을 등진 사람들은 풀숲에 길섶에 지천인 강아지풀 잔등이에다가 

마음을 부비며 울 만하였다.

, 봉천에도 자두가 있구만요.”

누우렇게 숨막히는 황사가 걷히고 봄이 이운 뒤 

여름 들면서 나오기 시작한 과일에 

풋풋한 자두가 섞인 것을 보고는 감탄하였다.

<혼불 10권 241쪽>


 
 

Total 651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651 필록 600 - 애가 타던 명절, 추석 최명희문학관 2019-09-11 14
650 필록 599 - 노란 은행나무 눈부신 떨기 최명희문학관 2019-09-04 606
649 필록 598 - 여름이면 마당의 멍석 위에 최명희문학관 2019-08-28 42
648 필록 597 - 따글따글허고 최명희문학관 2019-08-21 71
647 필록 596 - 오늘 하루 잠시 쉰들 나무랄 이 그 누구랴 최명희문학관 2019-08-14 106
646 필록 595 - 하늘을 믿었고 땅을 믿었다 최명희문학관 2019-08-07 121
645 필록 594 - 세상 이치가 묘할 따름 최명희문학관 2019-07-31 116
644 필록 593 - 연노랑 나울진 꽃 최명희문학관 2019-07-24 127
643 필록 592 - 푸른 청공에 뜬 뭉게구름 최명희문학관 2019-07-17 114
642 필록 591 - 여름이면 마당의 멍석 위에 최명희문학관 2019-07-10 155
641 필록 590 - 대서 소서의 절기를 당하여 최명희문학관 2019-07-03 186
640 필록 589 - 여름밤이면 이 냇기슭 천변으로 최명희문학관 2019-06-26 189
639 필록 588 - 꿀벌들의 닝닝거리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2019-06-19 202
638 필록 587 - 부채를 부치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2019-06-12 245
637 필록 586 - 분홍치마 벌려들고 꽃을 따는 저 선녀야 최명희문학관 2019-06-05 261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