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8-12-05 15:19
필록 559 - 은하수가 흐르고 있다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486  


혼불 2권 132쪽_필록559.jpg


불이 꺼지자 집안은 별안간에 먹물 같은 어둠에 먹히듯 쏠리었다.

어디선가 생쑥 연기가 매캐하게 건너왔다.

모깃불 연기에 밀려 날아온 반디가

꽁무니에 싸라기만한 불을 밝힌 채 지붕 너머 쪽으로 사라진다

반딧불이 사라지는 여름 밤하늘은 북청이다.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면

쪽빛조차도 느껴지는 하늘의 복판에 은하수가 흐르고 있다.

<혼불 2권 132쪽>


 
 

Total 643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643 필록 592 - 푸른 청공에 뜬 뭉게구름 최명희문학관 2019-07-17 21
642 필록 591 - 여름이면 마당의 멍석 위에 최명희문학관 2019-07-10 60
641 필록 590 - 대서 소서의 절기를 당하여 최명희문학관 2019-07-03 84
640 필록 589 - 여름밤이면 이 냇기슭 천변으로 최명희문학관 2019-06-26 95
639 필록 588 - 꿀벌들의 닝닝거리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2019-06-19 98
638 필록 587 - 부채를 부치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2019-06-12 135
637 필록 586 - 분홍치마 벌려들고 꽃을 따는 저 선녀야 최명희문학관 2019-06-05 162
636 필록 585 - 각시복숭아의 꽃잎 최명희문학관 2019-05-29 160
635 필록 584 - 자흑점이 뿌려진 원추리들 최명희문학관 2019-05-22 182
634 필록 583 - 여뀌풀 더미 아래 최명희문학관 2019-05-14 186
633 필록 582 - 풋풋한 자두 최명희문학관 2019-05-08 240
632 필록 581 - 연꽃이 만발한 연못 최명희문학관 2019-05-01 224
631 필록 580 - 산수유꽃들이 사운사운 최명희문학관 2019-04-24 244
630 필록 579 - 하얀 꽃이 벙울 벙울 최명희문학관 2019-04-17 329
629 필록 578 - 봄밤에 뜬 달 최명희문학관 2019-04-10 351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