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8-11-07 16:30
필록 555 - 시린 얼음 박히는 일 또한 없었을 것인가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346  

혼불 5권 8쪽_필록555.jpg


한여름 중천에 놋뙤약볕 불무같이 이글거릴 때,

달구어진 땅 위로 솟아올라 한 모금 서늘한 약수를 마시게 해 주던 호성암의 작은 샘,

헉헉 지열을 토해 내는 더운 숨을 쾌연하게 씻어 내려 흐르던 계곡의 물살이며,

그 물살이 굽이를 틀다가 베폭같이 쏟아지던 폭포도 지금은 얼어붙어,

진군하는 이 어둠을 달래거나 쓸어 내리지 못하고, 오히려 제 살 속 깊이 동상(凍傷)으로 허옇게 박혀 버리니.


봄날의 새암과 여름날의 물살이 없었더라면

이 한겨울 삼동의 핏줄에 시린 얼음 박히는 일 또한 없었을 것인가.

내리치는 칼날에 죽지를 맞은 노적봉은 상처로 먹물 드는 어둠을 피하지 못하고 차라리 웅크리어 보듬으면서 멍든 바람 소리로 울었다.

<혼불5권 8쪽>


 
 

Total 625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625 필록 574 - 내리는 꽃잎의 너울 저쪽 최명희문학관 2019-03-20 22
624 필록 573 - 버들가지 꺾어서 불던 피리 최명희문학관 2019-03-13 63
623 필록 572 - 푸른 꽃심에 흰 꽃잎 최명희문학관 2019-03-06 110
622 필록 571 - 장독대를 어루만져 내려앉는다 최명희문학관 2019-02-26 126
621 필록 570 - 낮은 잿빛으로 가라앉아 있던 하늘 최명희문학관 2019-02-21 115
620 필록 569 - 겨울밤 하늘의 별빛들 최명희문학관 2019-02-13 109
619 필록 568 - 저 자신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제가 맡고 있는 책임인즉 최명희문학관 2019-02-09 128
618 필록 567 - 윷들이 종지를 치는 소리가 투명하고 곱다 최명희문학관 2019-01-30 163
617 필록 566 - 겨울은 사물이 살을 버리고 뼈로 돌아가는 계절이다 최명희문학관 2019-01-22 212
616 필록 565 - 쓰라리게 영롱하던 별빛 최명희문학관 2019-01-16 843
615 필록 564 - 눈이 오시는구먼요 최명희문학관 2019-01-09 193
614 필록 563 - 서로 비추어 주는 밤 최명희문학관 2019-01-03 212
613 필록 562 - 꽃이 져야 열매가 열지 최명희문학관 2018-12-27 228
612 필록 561 - 어머니 생기운 최명희문학관 2018-12-19 235
611 필록 560 - 세상을 아득히 지우는 그런 눈 최명희문학관 2018-12-12 272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