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8-09-12 11:23
필록 548 - 나무는 새들을 찾아 나설 수가 없다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118  

20180912 오늘의 필록 혼불4권 159쪽.jpg

나무가 어둠을 빨아들이는 것은 곧 간절하게 새들을 부르는 소리여서,

저녁 새는,

나무가 어둠을 빨아당기는 그 흡인의 기류에 실려

둥우리로 돌아오는 것이 아닐까.

나무는 새들을 찾아 나설 수가 없다.

<혼불 4권 159쪽>


 
 

Total 603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603 필록 552-도리를 찾어야능 거이여, 도리 최명희문학관 2018-10-17 18
602 필록 551 - 보름의 달은 지상에 뜨는 온달이요, 그믐의 달은 지하에 묻힌 온달이다 최명희문학관 2018-10-11 36
601 필록 550 - 이 부끄러운 후손을 너그러이 받아 주소서 최명희문학관 2018-09-26 90
600 필록 549 - 다짐을 세우게 하는 날이었는지도 모른다 최명희문학관 2018-09-19 109
599 필록 548 - 나무는 새들을 찾아 나설 수가 없다 최명희문학관 2018-09-12 119
598 필록 547 - 내가 정성을 들이면 들인만큼 내 앞으로 쌓이는 법 최명희문학관 2018-09-05 163
597 필록 546 - 정작으로 좋은 것은, 달의 모양이 아니라 달빛일 것이다 최명희문학관 2018-08-29 194
596 필록545 - 좀처럼 날은 밝아 주지 않았다 최명희문학관 2018-08-22 191
595 필록544 - 선수는 이중적인 존재입니다 최명희문학관 2018-08-10 207
594 필록543 - 훅 끼치는 쑥냄새와 후끈한 열 최명희문학관 2018-08-08 235
593 필록542 - 저 깊은 어둠의 골에 뿌리의 끝은 닿아 있으리라 최명희문학관 2018-08-01 222
592 필록541 - 한 집안의 생 · 사 · 화 · 복의 근원이 부엌이었다 최명희문학관 2018-07-28 223
591 필록540 - 아버지의 숨결을 마시는 것만 같다 최명희문학관 2018-07-25 234
590 필록539 - 장막 한 겹에 불과한 이 운무에 생애를 걸지 마라 최명희문학관 2018-07-24 233
589 필록538 - 창대같이 찌르는 것이 대나무지 최명희문학관 2018-07-18 234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