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8-07-24 10:35
필록539 - 장막 한 겹에 불과한 이 운무에 생애를 걸지 마라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477  

오늘의필록 6권221쪽.jpg

 검은 구름과 안개 속에 있을 때는 습하고 암담하여 젖은 몸에 한치앞이 보이지 않는지라 숨조차 막힐 터이나, 보다 높은 곳으로 솟아오르면, 홀연 구름머리 테를 벗고 솟구칠 때, 그곳에는 청천의 푸른 하늘이 궁창(穹蒼) 그대로 끝닿은 데 없이 드리워져 있지 않겠는가.

장막 한 겹에 불과한 이 운무(雲霧)에 생애를 걸지 마라.

내 힘으로 찢을 수 없는 것이라면, 놓아 버리라.

그 안개의 구덩이에 나를 던져 무익하게 익몰하는 어리석음 대신에 나는 내 마음을 끌어올려, 벗어나리라.

이 안개보다 내 마음이 높아져야, 나는 벗어난다.

 

<혼불 6권 221쪽(매안)>


 
 

Total 621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621 필록 570 - 낮은 잿빛으로 가라앉아 있던 하늘 최명희문학관 2019-02-21 14
620 필록 569 - 겨울밤 하늘의 별빛들 최명희문학관 2019-02-13 29
619 필록 568 - 저 자신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제가 맡고 있는 책임인즉 최명희문학관 2019-02-09 56
618 필록 567 - 윷들이 종지를 치는 소리가 투명하고 곱다 최명희문학관 2019-01-30 84
617 필록 566 - 겨울은 사물이 살을 버리고 뼈로 돌아가는 계절이다 최명희문학관 2019-01-22 140
616 필록 565 - 쓰라리게 영롱하던 별빛 최명희문학관 2019-01-16 428
615 필록 564 - 눈이 오시는구먼요 최명희문학관 2019-01-09 123
614 필록 563 - 서로 비추어 주는 밤 최명희문학관 2019-01-03 141
613 필록 562 - 꽃이 져야 열매가 열지 최명희문학관 2018-12-27 152
612 필록 561 - 어머니 생기운 최명희문학관 2018-12-19 168
611 필록 560 - 세상을 아득히 지우는 그런 눈 최명희문학관 2018-12-12 204
610 필록 559 - 은하수가 흐르고 있다 최명희문학관 2018-12-05 223
609 필록 558 - 뒷모습이 실해야 한다 최명희문학관 2018-11-28 254
608 필록 557 - 삼생(三生) 연분(緣分), 부부라 한다 최명희문학관 2018-11-21 270
607 필록 556 - 비비낙안(飛飛落雁) 최명희문학관 2018-11-14 295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