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8-07-24 10:35
필록539 - 장막 한 겹에 불과한 이 운무에 생애를 걸지 마라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638  

오늘의필록 6권221쪽.jpg

 검은 구름과 안개 속에 있을 때는 습하고 암담하여 젖은 몸에 한치앞이 보이지 않는지라 숨조차 막힐 터이나, 보다 높은 곳으로 솟아오르면, 홀연 구름머리 테를 벗고 솟구칠 때, 그곳에는 청천의 푸른 하늘이 궁창(穹蒼) 그대로 끝닿은 데 없이 드리워져 있지 않겠는가.

장막 한 겹에 불과한 이 운무(雲霧)에 생애를 걸지 마라.

내 힘으로 찢을 수 없는 것이라면, 놓아 버리라.

그 안개의 구덩이에 나를 던져 무익하게 익몰하는 어리석음 대신에 나는 내 마음을 끌어올려, 벗어나리라.

이 안개보다 내 마음이 높아져야, 나는 벗어난다.

 

<혼불 6권 221쪽(매안)>


 
 

Total 639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639 필록 588 - 꿀벌들의 닝닝거리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2019-06-19 24
638 필록 587 - 부채를 부치는 소리 최명희문학관 2019-06-12 66
637 필록 586 - 분홍치마 벌려들고 꽃을 따는 저 선녀야 최명희문학관 2019-06-05 99
636 필록 585 - 각시복숭아의 꽃잎 최명희문학관 2019-05-29 104
635 필록 584 - 자흑점이 뿌려진 원추리들 최명희문학관 2019-05-22 117
634 필록 583 - 여뀌풀 더미 아래 최명희문학관 2019-05-14 130
633 필록 582 - 풋풋한 자두 최명희문학관 2019-05-08 173
632 필록 581 - 연꽃이 만발한 연못 최명희문학관 2019-05-01 163
631 필록 580 - 산수유꽃들이 사운사운 최명희문학관 2019-04-24 190
630 필록 579 - 하얀 꽃이 벙울 벙울 최명희문학관 2019-04-17 274
629 필록 578 - 봄밤에 뜬 달 최명희문학관 2019-04-10 291
628 필록 577 - 눈부신 달맞이꽃 최명희문학관 2019-04-03 237
627 필록 576 - 붉은 꽃이 핀 최명희문학관 2019-03-30 212
626 필록 575 - 아지랑이 속으로 날아오르는 때 최명희문학관 2019-03-27 189
625 필록 574 - 내리는 꽃잎의 너울 저쪽 최명희문학관 2019-03-20 279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