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8-07-24 10:35
필록539 - 장막 한 겹에 불과한 이 운무에 생애를 걸지 마라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333  

오늘의필록 6권221쪽.jpg

 검은 구름과 안개 속에 있을 때는 습하고 암담하여 젖은 몸에 한치앞이 보이지 않는지라 숨조차 막힐 터이나, 보다 높은 곳으로 솟아오르면, 홀연 구름머리 테를 벗고 솟구칠 때, 그곳에는 청천의 푸른 하늘이 궁창(穹蒼) 그대로 끝닿은 데 없이 드리워져 있지 않겠는가.

장막 한 겹에 불과한 이 운무(雲霧)에 생애를 걸지 마라.

내 힘으로 찢을 수 없는 것이라면, 놓아 버리라.

그 안개의 구덩이에 나를 던져 무익하게 익몰하는 어리석음 대신에 나는 내 마음을 끌어올려, 벗어나리라.

이 안개보다 내 마음이 높아져야, 나는 벗어난다.

 

<혼불 6권 221쪽(매안)>


 
 

Total 610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610 필록 559 - 은하수가 흐르고 있다 최명희문학관 2018-12-05 26
609 필록 558 - 뒷모습이 실해야 한다 최명희문학관 2018-11-28 59
608 필록 557 - 삼생(三生) 연분(緣分), 부부라 한다 최명희문학관 2018-11-21 89
607 필록 556 - 비비낙안(飛飛落雁) 최명희문학관 2018-11-14 109
606 필록 555 - 시린 얼음 박히는 일 또한 없었을 것인가 최명희문학관 2018-11-07 113
605 필록 554 - 썩혀서 비로소 다른 생명으로 물오르게 한다 최명희문학관 2018-10-31 122
604 필록 553-노세 노세 젊어 노세 최명희문학관 2018-10-24 154
603 필록 552-도리를 찾어야능 거이여, 도리 최명희문학관 2018-10-17 162
602 필록 551 - 보름의 달은 지상에 뜨는 온달이요, 그믐의 달은 지하에 묻힌 온달이다 최명희문학관 2018-10-11 178
601 필록 550 - 이 부끄러운 후손을 너그러이 받아 주소서 최명희문학관 2018-09-26 215
600 필록 549 - 다짐을 세우게 하는 날이었는지도 모른다 최명희문학관 2018-09-19 219
599 필록 548 - 나무는 새들을 찾아 나설 수가 없다 최명희문학관 2018-09-12 251
598 필록 547 - 내가 정성을 들이면 들인만큼 내 앞으로 쌓이는 법 최명희문학관 2018-09-05 293
597 필록 546 - 정작으로 좋은 것은, 달의 모양이 아니라 달빛일 것이다 최명희문학관 2018-08-29 363
596 필록545 - 좀처럼 날은 밝아 주지 않았다 최명희문학관 2018-08-22 298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