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7-12-09 12:53
필록504-전주역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706  

전주역.jpg


혼불 874(한길사)

 

언제 누가 지었는지, 단청 물린 주칠 기둥에 아롱아롱 휘황한 천장무늬가 흡사 어느 궁궐이나 사찰 같은 느낌을 주는 전주역의 고풍 창연한 역사(驛舍)는 장엄하리만큼 육중한 골기와 지붕 때문에 더더욱 웅장해 보였다.

그래서 어디론가 떠나고 어디선가 돌아오는 보따리와 가방을 이고지고 든 나그네들의 바람 섞인 경박성을, 지그시 재워 누르는 품성이 전주역 정거장에는 깊이 배어 있었다.

떠나거든 돌아오너라.



 
 

Total 600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600 필록 549 - 다짐을 세우게 하는 날이었는지도 모른다 최명희문학관 2018-09-19 15
599 필록 548 - 나무는 새들을 찾아 나설 수가 없다 최명희문학관 2018-09-12 29
598 필록 547 - 내가 정성을 들이면 들인만큼 내 앞으로 쌓이는 법 최명희문학관 2018-09-05 88
597 필록 546 - 정작으로 좋은 것은, 달의 모양이 아니라 달빛일 것이다 최명희문학관 2018-08-29 118
596 필록545 - 좀처럼 날은 밝아 주지 않았다 최명희문학관 2018-08-22 117
595 필록544 - 선수는 이중적인 존재입니다 최명희문학관 2018-08-10 137
594 필록543 - 훅 끼치는 쑥냄새와 후끈한 열 최명희문학관 2018-08-08 168
593 필록542 - 저 깊은 어둠의 골에 뿌리의 끝은 닿아 있으리라 최명희문학관 2018-08-01 142
592 필록541 - 한 집안의 생 · 사 · 화 · 복의 근원이 부엌이었다 최명희문학관 2018-07-28 145
591 필록540 - 아버지의 숨결을 마시는 것만 같다 최명희문학관 2018-07-25 148
590 필록539 - 장막 한 겹에 불과한 이 운무에 생애를 걸지 마라 최명희문학관 2018-07-24 153
589 필록538 - 창대같이 찌르는 것이 대나무지 최명희문학관 2018-07-18 146
588 필록537 - 바람 한 점 없는 밤이었다 최명희문학관 2018-07-13 249
587 필록536 - 꽃밭에도 여름은 무성하였다 최명희문학관 2018-07-06 237
586 필록535 - 새 길이 아니면 새 세상으로 갈 수가 없어 최명희문학관 2018-06-26 301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