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7-11-04 12:58
필록500-조선의 꽃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931  

조선의 꽃.jpg

혼불10278(한길사)


열매를 먹자고 심은 나무가 아니라 다만 꽃을 보고 싶어 기르는 복숭아나무도 있어, 이를 따로 화도(花桃)라 하는데 그 종류가 다양했다.

진분홍 잦아드는 홑겹꽃이 조선에 주로 많은 복숭아꽃이지만, 그 외에도 흰 겹꽃 소담스러이 송올송올 핀 겹백도, 반겹꽃이면서 짙은 빨강색으로 피는 홍도, 진홍색 겹꽃인 겹홍도, 반겹꽃에 분홍물 도는 반겹도, 연분홍색 겹꽃은 겹도, 빨간 꽃잎이 가늘게 갈라진 겹꽃이라면 국도, 휘늘어진 가지에 흰 꽃이 하얗게 피어나는 백수양.

이들은 어디에 어떻게 피든지 하나같이 사람의 눈을 사로잡았다


 
 

Total 621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591 필록540 - 아버지의 숨결을 마시는 것만 같다 최명희문학관 2018-07-25 494
590 필록539 - 장막 한 겹에 불과한 이 운무에 생애를 걸지 마라 최명희문학관 2018-07-24 477
589 필록538 - 창대같이 찌르는 것이 대나무지 최명희문학관 2018-07-18 452
588 필록537 - 바람 한 점 없는 밤이었다 최명희문학관 2018-07-13 588
587 필록536 - 꽃밭에도 여름은 무성하였다 최명희문학관 2018-07-06 565
586 필록535 - 새 길이 아니면 새 세상으로 갈 수가 없어 최명희문학관 2018-06-26 588
585 필록534 - 아부지 살 같을 것맹이여 최명희문학관 2018-06-21 516
584 필록533 - 열심히, 꾸준히 해나간다면 최명희문학관 2018-06-20 520
583 필록532 - 사시에 푸르니 그를 좋아하노라 최명희문학관 2018-06-19 588
582 필록531 - 글씨에서 아버지의 체온이 묻어난다 최명희문학관 2018-06-16 506
581 필록530 - 그냥 부디 발소리만 좀 듣게 해 주소서 최명희문학관 2018-06-15 499
580 필록529 - 사람으로 났으면 인연이 다 있는 것이다 최명희문학관 2018-06-14 552
579 필록528 - 온 방안이 가득 다 내 식구로구나 최명희문학관 2018-06-13 543
578 필록527 - 나는 어머니를 사람이 아니시라고 생각했었다 최명희문학관 2018-06-10 515
577 필록526 - 서로 무엇을 만났느냐가 중요허지 최명희문학관 2018-06-09 520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