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7-09-06 17:18
필록490-꽃이 지는 밤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63  

꽃이 지는 밤.jpg

혼불540(한길사)

 

꽃이 지는 밤의 기우는 달빛은 또 어떠하리.

먼 곳에 그리운 사람을 둔 정회(情懷)로 오직 가슴이 미어질 뿐.

그 황사(黃沙)와도 같은 하늘에 은하수 도도히 흐르는 여름이 오면, 달은 마치 강가의 모래밭에 무수히 빛나는 모래알처럼 영롱한 별들의 무리를 들러리 세우고, 성장한 왕후인 양 당당하게 떠오른다.

 



 
 

Total 551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551 필록496-차가운 별빛 최명희문학관 2017-10-13 39
550 필록495-인연 최명희문학관 2017-10-12 34
549 필록494-인간세상은 한조각 꿈 최명희문학관 2017-10-11 26
548 필록493-물의 본질 최명희문학관 2017-10-07 28
547 필록492-복이 너무 차면 최명희문학관 2017-09-06 103
546 필록491-대나무 최명희문학관 2017-09-06 80
545 필록490-꽃이 지는 밤 최명희문학관 2017-09-06 64
544 필록489-꽃밭의 여름 최명희문학관 2017-09-06 62
543 필록488-울아부지 최명희문학관 2017-08-02 158
542 필록487-뽕잎 최명희문학관 2017-08-02 136
541 필록486-별이 최명희문학관 2017-08-02 113
540 필록485-넘어져라 최명희문학관 2017-08-02 106
539 필록484-부질없는 일 최명희문학관 2017-07-02 258
538 필록483-설령 내가 최명희문학관 2017-07-02 242
537 필록482-대를 말한 시조 최명희문학관 2017-07-02 162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