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7-09-06 17:18
필록489-꽃밭의 여름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510  

꽃밭의 여름.JPG

혼불1308(한길사)

 

꽃밭에도 여름은 무성하였다. 자라나는 것들이 더욱 뻗어가며 자라나고 있는 여름 꽃밭에는 햇빛이 눅진하게 녹아 내리고 있다.

저마다 빛깔을 내뿜으며 피어 있는 꽃송이와 잎사귀들이 녹아 내리는 햇빛을 양껏 빨아들이고 있다.

 



 
 

Total 589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589 필록538 - 창대같이 찌르는 것이 대나무지 최명희문학관 2018-07-18 18
588 필록537 - 바람 한 점 없는 밤이었다 최명희문학관 2018-07-13 34
587 필록536 - 꽃밭에도 여름은 무성하였다 최명희문학관 2018-07-06 52
586 필록535 - 새 길이 아니면 새 세상으로 갈 수가 없어 최명희문학관 2018-06-26 91
585 필록534 - 아부지 살 같을 것맹이여 최명희문학관 2018-06-21 85
584 필록533 - 열심히, 꾸준히 해나간다면 최명희문학관 2018-06-20 81
583 필록532 - 사시에 푸르니 그를 좋아하노라 최명희문학관 2018-06-19 83
582 필록531 - 글씨에서 아버지의 체온이 묻어난다 최명희문학관 2018-06-16 78
581 필록530 - 그냥 부디 발소리만 좀 듣게 해 주소서 최명희문학관 2018-06-15 78
580 필록529 - 사람으로 났으면 인연이 다 있는 것이다 최명희문학관 2018-06-14 89
579 필록528 - 온 방안이 가득 다 내 식구로구나 최명희문학관 2018-06-13 90
578 필록527 - 나는 어머니를 사람이 아니시라고 생각했었다 최명희문학관 2018-06-10 90
577 필록526 - 서로 무엇을 만났느냐가 중요허지 최명희문학관 2018-06-09 103
576 필록525 - 구름은 그 어떤 그물로도 잡을 수 없는 횐 바람이었다 최명희문학관 2018-06-08 99
575 필록524-나를 찾는 길이 곧 나라를 찾는 길이라고 최명희문학관 2018-06-05 111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