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07-07-07 15:45
늦었지만 감사합니다.
 글쓴이 : 양쉐
조회 : 3,053  

[생활 톡톡] ‘공공의 적’ 발 냄새, “후우~”















[뉴스메이커 2007-06-07 12:14:54]










물로 자주 씻어 청결 유지가 중요… 케어제품이나 일상 속 아이디어로 탈출








구두를 벗으면 주위의 시선이 따갑다? 회식자리만 가면 방으로 들어가는 게 걱정이다? 운동이 끝나면 신발 벗는 게 두렵다? 유독 여름철만 되면 발이 부끄러워지는 남자들. 정말 발 냄새를 없앨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걸까?

발바닥은 땀샘 분포가 많아 땀이 나기 쉬운 부위다. 특히 여름철에는 양말이나 신발 속 세균이 땀과 결합하여 악취를 유발한다. 따라서 찬물에 자주 발을 씻고 항상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일 냄새가 심하다면 항균 및 세균억제 효과가 있는 ‘발 샴푸’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또 발을 씻고 난 다음에는 반드시 선풍기나 드라이기를 이용해 발가락 사이사이의 물기를 잘 말려주도록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하루 종일 밖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자주 발을 씻는 것이 어렵다. 이럴 때에는 ‘클렌징 티슈’를 이용해 발을 닦아주는 방법도 있다. 물로 씻었을 때처럼 쾌적함이 오래 지속되지는 않지만 일시적인 효과는 있다. 단, 제대로 말리지 않으면 오히려 악취가 진동하니 주의해야 한다.

발 냄새가 신경 쓰인다면 ‘케어제품’에 관심을 가져보자. ‘발 냄새 스프레이’는 맨발이나 양말 위에 뿌려 냄새와 균을 없애주기 때문에 휴대가 용이하다. 그에 비해 다소 불편하기는 하지만 즉시 땀을 흡수해주는‘항균 풋 파우더’도 인기.








꼭 케어제품이 아니라도 양말과 신발만 잘 관리하면 발 냄새를 잡을 수 있다. 먼저 양말을 고를 때에는 ‘순면양말’을 선택한다. 구두를 오랫동안 신는 사람은 ‘탈취 기능성양말’을, 무좀이 있다면 ‘발가락양말’도 도움이 된다. 또 신발을 고를 때에는 통풍이 잘 되는 것을 우선으로 한다. 한 켤레를 집중적으로 신기보다는 여러 켤레를 번갈아 신는 것도 한 방법. 신지 않는 신발은 반드시 잘 건조해 신발장에 보관해야 발 냄새를 예방할 수 있다.

이렇게 발 관리를 해도 여전히 냄새가 난다면? 생활 속 아이디어로 발 냄새를 말끔하게 없앨 수 있다.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이 바로 신발 속에 10원짜리 동전을 넣어두는 일. 하지 만 전문가들은 동전의 구리냄새가 방취제 역할을 한다는 것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말한다.

원두커피 찌꺼기 역시 방향제 수준일 뿐 근본적인 탈취효과는 없다. 대신, 한 번 사용한 녹차티백을 햇볕에 잘 말린 뒤 신발에 넣어두면 발 냄새 제거에 어느 정도 효과가 있다. 또 항균과 탈취 효과가 좋은 숯을 신발에 넣어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갖가지 방법을 다 동원해도 발 냄새를 벗어날 수 없다면? 전문의와 상담 후 치료를 받아야 한다. 듀오피부과 홍남수 원장은 “자기 전에 바르고 아침에 씻어내는 발한억제제나 약물의 피부침투력을 더 높이 끌어올리는 디스웨터(Desweater) 치료법도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이 외에도 발바닥 땀 분비 신경 자체를 마비시키는 보톡스 주사요법도 있다. 하지만 비용이 만만치 않아 경제적으로 부담스러운 것이 단점이라고.

무더운 여름만 되면 사람 잡는 발 냄새. 잡거나 잡히거나, 어쨌든 먼저 잡는 사람이 올 여름 최후의 승자가 아닐까?

피옥희〈객원기자〉 piokhee@empal.com

- 대한민국 희망언론! 경향신문, 구독신청(http://smile.khan.co.kr) -
ⓒ 경향신문 & 미디어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 겨울, 무릎 밑까지 오는 부츠를 자주 신었는데, 그 결과..
아주 지독한 발냄새가 생겨버렸다..ㅠㅠ
이런.. 난 여잔데.. 발냄새 나면 안되는데..
곧.. 여름인데...................................................


밖에서 식사 해야하는 일이 생기면 참으로 난감했다..
그런 내게 위의 기사를 메일로 보내주신 이가 있었으니....
이름하야.. ★★★ 실장님..

★★★ 실장님..
이 기회에 참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어효^^
올 겨울엔 부츠 안 신을께요 ^^
이제 우리 신발 벗는 곳 가서 밥 먹어요 ^^ 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후

혹.. 지금도 발냄새의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하신 분들은 위의 기사를 참고하세요^^ ㅎㅎㅎㅎ

토로 07-07-09 01:28
 
별 말씀을... 효과를 보신 것 같아 저도 기쁘답니다. 이제  다른 *** 치료를 시작할까요? *^^...V
 
 

Total 674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674 늦었지만 감사합니다. 양쉐 2007-07-07 3054
673 박경리 작가.. Oz 2008-05-07 2704
672 낮은 삶 보듬고 ‘천국’으로 간 문학거장 Oz 2008-08-01 2619
671 필록47_소나무/ 올곧음 최명희문학관 2010-06-06 2599
670 김일주 선생님의 기사가 있어서 ... Oz 2008-01-04 2594
669 필록58_역사/ 나 최명희문학관 2010-07-06 2565
668 필록485-넘어져라 최명희문학관 2017-08-02 2382
667 필록223_말해보아라.. 최명희문학관 2012-06-01 2373
666 필록486-별이 최명희문학관 2017-08-02 2337
665 필록155_내 인생 온 세상 최명희문학관 2011-07-05 2131
664 필록209_좋은 인연(因緣) 최명희문학관 2012-03-28 2116
663 필록205_ 사람의 정 최명희문학관 2012-03-16 2091
662 굉장한 용기.. 매발톱 꽃.. Oz 2008-05-25 2073
661 필록116_출가/ 근친 최명희문학관 2011-02-23 2064
660 필록456-마음인들 최명희문학관 2017-01-08 2053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