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10-05-16 12:01
필록40_편지/ 눈물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1,624  

  
<독락재앞 관람객들에게 전하는 한마디> <종이배>


최명희선생이 신경자선생에게 보낸 엽서글 중


색종이를 접어 종이배를 띄우는 心情을 그렇게도 역력히 쓰셨는지요.

종이배가 떠나간다. 내 한 시절의 꿈이 색종이에 실려 떠나간다.

고 말씀하시었던가요.
이상하게도 그 종이배는 내 가슴속으로 비스듬히 기울어지며 떠옵니다.
눈물을 가득담고 우리가 만나 無心히 누리던 그 아름다운 들은,
어디론가 흘러가 버리었을까.
아직도 이만큼 고여 넘치고 있을까.


............


어렸을 적 친구들이랑 냇가에 둘러앉아 종이배접어 띄우며
저 스스로 흘러감에 웃음짓던 시절이 생각납니다.
그저 웃을 수 있었던 그때완 달리 종이배를 바라보는 지금은
그 무언가 태워 홀홀 흘려보내고픈 심정입니다.


_최명희문학관

 
 

Total 681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561 필록270_꽃다운 나이, 꽃다운 인생 최명희문학관 2013-06-01 1632
560 필록160_안한한 표현 최명희문학관 2011-07-21 1631
559 필록220_세상의 반 최명희문학관 2012-05-18 1631
558 필록431-사람의 속도 그러끄나 최명희문학관 2016-08-18 1631
557 필록(筆錄)51_사람/ 근원 최명희문학관 2010-06-17 1630
556 필록158_현명한 판단 최명희문학관 2011-07-15 1630
555 필록204_ 기다리는 일 최명희문학관 2012-03-14 1630
554 필록44_인생/ 종부의 책임감 최명희문학관 2010-05-27 1629
553 필록375-사람과 사람끼리도 같은 이치아닌가 최명희문학관 2015-11-08 1629
552 필록135_사람의 길 (3) 최명희문학관 2011-04-23 1628
551 필록340_멋 헐라고 살으까잉 최명희문학관 2014-11-19 1627
550 필록40_편지/ 눈물 최명희문학관 2010-05-16 1625
549 필록134_사람의 길 (2) 최명희문학관 2011-04-19 1625
548 필록154_보리밥 최명희문학관 2011-07-01 1623
547 필록23_자연의 이치/ 천인합일 최명희문학관 2010-04-06 1622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