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삶을닮다
 
작성일 : 2007-07-04 11:54
최명희문학관 신규 게시판 『삶을 닮다』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1,416  

최명희문학관 신규 게시판 『삶을닮다』

메가 쇼킹 울트라 리얼 판타지 액션 멜로 미스테리 스릴러 로망 게시판 극 !!!
『삶을닮다』



이상을 꿈꾸며 사리진 이상, 단 20여일 동안 무려 300여편의 시를 쏟아내는 초인적인 능력을 보여준 박정만, 미치듯이 사랑을 찾아 헤매다 요절한 천재시인 기형도, 천상시인 천상병, 어린시절의 낭만 「소나기」의 황순원, 무대 위에 살아있는 가인 박동화, 17년동안 한 자 한 자 원고지에 글이라는 수를 놓았던 최명희, 그들은 전설이다.




그들은 어떤 소명을 가지고 있었기에 우리에게 전설이 될 수 있었는가?



언어와 글 그리고 사상과 철학 이 모든 걸 문학을 통해 표현하려 했고 그들의 작품은 후배들에게 소명을 내려 멈추지 못하게 하고 있다. 전설이 되어버린 그들 하지만 전설 속 사라진 영웅이 아니다. 그들의 소명을 이어가고 있는 이 땅의 문학인들이 여전히 숨을 쉬고 그들을 닮아가려 한다.



『삶을닮다』는 문학관의 소소한 일상을 연재하는 게시판입니다. 재미있게 읽어주시고 댓글도 많이 달아주세요. ^^


※ 삶을닮다는 2007년 7월 5일부터 연재됩니다.


 
 

Total 616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16 잡초 Oz 2007-07-17 1096
15 감사합니다. 더 노력하겠습니다. 양쉐 2007-07-15 1141
14 우린 일용직이 아닙니다. 양쉐 2007-07-14 1057
13 참 나 원, 나 원 참, 원 참 나. 순탱 2007-07-14 1074
12 10분 먼저. 순탱 2007-07-12 1115
11 모두 분주하다. 꽃심 2007-07-11 1197
10 거미, 먹이 사슬 Oz 2007-07-11 1356
9 4년이라는 시간과 졸업. 순탱 2007-07-11 1176
8 Oz 이 사람은 누구인가!!! Oz 2007-07-10 1276
7 모르는 것과 무관심. 순탱 2007-07-08 1188
6 늦었지만 감사합니다. 양쉐 2007-07-07 1678
5 속내 호야 2007-07-06 1183
4 그 눈은 아리다. Oz 2007-07-06 1453
3 변화를 위한 충고 꽃심 2007-07-06 1416
2 지각의 이유 Oz 2007-07-05 1507

   41  42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