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일필휘지
 
작성일 : 2019-11-30 10:25
2019년 11월 29일 방명록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39  

29-1.jpg

29-2.jpg

29-3.jpg

 

 

2019/11/29

박진아

전북

전주

알고 있는 책은 없었지만 이제 알아가겠습니다.

2019/11/29

오다일

전북

전주

19..최명희문학관에 들립니다.

2019/11/29

정유진

전북

전주

저두 곧 스무살이 되는데 최명희문학을 읽으면서 수련하겠습니다.

2019/11/29

주아현

전북

전주

잘보고갑니다!

2019/11/29

박진태

서울

서울

반가워요

2019/11/29

서주하

전북

전주

한민족이 걸어온 황량하기 그지없는 발자취를 가슴에 고이 간직하고 살겠습니다.

2019/11/29

이승철

대전

대전

춥다.

2019/11/29

양승호

전북

정읍

추워요

2019/11/29

장은성

충남

홍성

좋은 문체의 작품을 알아갑니다 감사합니다.

2019/11/29

양우석

전남

무안

글이라는것의 쓰는 방식들이 발전에 다시 알게되었습니다.

2019/11/29

김민정

서울

서울

미니북으로 발간 부탁드립니다.

2019/11/29

우수연

경남

진주

좋은 작품 보고 갑니다

2019/11/29

양선옥

서울

서울

최명희 작가님의 영원한 혼불을 위하여!

2019/11/29

오영숙

서울

서울

존경하는 최명희 작가님 사춘기 아들을 키우며 애가 탓던 시절에 만난 작가님

2019/11/29

조수빈

부산

부산

아름다운 계절, 아름다운 문인과 함께...

2019/11/29

한상태

서울

서울

좋은 듯. 더욱 좋은 느낌을..

2019/11/29

오수환

서울

서울

전주에 와서 혼불의 작가님을 만나 더욱 의미가 크네요

2019/11/29

김민영

경기

파주

진정한 작가님의 혼을 느낍니다.

2019/11/29

김민경

서울

서울

혼불 작가님 넘 대단하십니다.

2019/11/29

임소은, 조미희

전북

전주

잠시나마 쉼을 얻고 간 시간이었습니다.-11월의 끝자락에서

2019/11/29

전병태, 박경자

충남

 

스냅 촬영차 방문

 


 
 

Total 43,264
번호 제   목
43264 2019년 12월 13일 방명록
43263 2019년 12월 13일 방명록
43262 2019년 12월 11일 방명록
43261 2019년 12월 10일 방명록
43260 2019년 12월 8일 방명록
43259 2019년 12월 7일 방명록 (2)
43258 2019년 12월 7일 방명록 (1)
43257 2019년 12월 6일 방명록
43256 2019년 12월 5일 방명록
43255 2019년 12월 4일 방명록
43254 2019년 12월 3일 방명록
43253 2019년 12월 1일 방명록
43252 2019년 11월 30일 방명록
43251 2019년 11월 29일 방명록
43250 2019년 11월 28일 방명록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