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일필휘지
 
작성일 : 2019-07-09 11:30
2019년 7월 6일 방명록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387  

6-1.jpg

6-2.jpg

6-3.jpg

6-4.jpg

 

 

2019/07/06

박영옥

전남

나주

대 영혼에 등불을 켜 주소서

2019/07/06

김정헌

광주

광주

삶의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어....

2019/07/06

이명란

광주

광주

그대의 혼 속에서

2019/07/06

김은순

광주

광주

당신의 기를 받아 또 다시 집필 시작하렵니다

2019/07/06

이현후

경기

 

친구 아버님의 필사본 보러 방문합니다.

2019/07/06

OO

대전

대전

우송중 문학반. 다문화 학생이 함께 다녀갑니다

2019/07/06

하지영

충북

청주

손글씨의 소중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2019/07/06

박혜린

미국

 

감사합니다^^

2019/07/06

오민경

전북

완주

여러번 생각하게 만드는 글귀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19/07/06

최유진

전북

남원

혼불을 아직 읽어보지 못하였는데 흥미가 생기게 되는 계기였습니다.

2019/07/06

박수진

전북

남원

본인의 흔적을 크게 남기고 가신 것이 멋지다.

2019/07/06

박화영

광주

광주

풍경과 너무 잘 어울리는 문장들입니당.

2019/07/06

김채영

경기

김포

좋은 분을 알게 되어 기쁩니다.

2019/07/06

이성숙

울산

울산

또 왔다 갑니다. ‘혼불을 읽고 다시 오고 싶습니다.

2019/07/06

OOO

전남

장성

잘 보고 듣고 갑니다!

2019/07/06

김승한

전남

나주

혼불,, 영원하리라!

2019/07/06

정성심

광주

광주

 

2019/07/06

김삼옥

전남

화순

문학관. 구경 잘 하고 갑니다. 다시 오고 싶습니다.

2019/07/06

김채영

경기

김포

 

2019/07/06

김준혁

전북

전주

 

2019/07/06

권서인

대전

대전

꽃은 자라고 피는 것이라네, 꽃이 져야 열매가 열지.

2019/07/06

조운정

대전

대전

휴가동안 최명희 작품 읽어봐야겠어요.

 


 
 

Total 43,409
번호 제   목
43319 2020년 2월 19일 방명록
43318 2020년 2월 18일 방명록
43317 2020년 2월 16일 방명록
43316 2020년 2월 15일 방명록(2)
43315 2020년 2월 15일 방명록(1)
43314 2020년 2월 14일 방명록
43313 2020년 2월 13일 방명록
43312 2020년 2월 12일 방명록
43311 2020년 2월 11일 방명록
43310 2020년 2월 9일 방명록
43309 2020년 2월 8일 방명록
43308 2020년 2월 7일 방명록
43307 2020년 2월 6일 방명록
43306 2020년 2월 5일 방명록
43305 2020년 2월 4일 방명록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