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일필휘지
 
작성일 : 2019-07-03 13:58
2019년 7월 2일 방명록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332  

2-1.jpg

2-2.jpg

 

 

2019/07/02

박명준

전남

순천

환경도 좋고 최명희 작가의 삶이 느껴져 좋았습니다.

2019/07/02

이재희

전남

순천

최명희문학관 전시실에서 정리된 삶에서 감명을 얻었습니다.

2019/07/02

김춘자

경기

용인

잘 구경하다 갑니다.

2019/07/02

이민주

전남

여수

목판에 새겨있던 백성이 지키고 싶은 나라만이 진정한 힘을 가진 나라이다.” 혼불 문구. 그녀의 열정이 느껴졌습니다.

2019/07/02

송윤하

서울

서울

마음이 편안해지는 공간이었습니다. 많은 것을 느끼고 갑니다.

2019/07/02

정선화

서울

서울

글에 대한 열정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2019/07/02

김진아

광주

광주

꽃심을 지닌 땅 전주, 즐거웠습니다.

2019/07/02

진선미

부산

부산

작가님의 혼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2019/07/02

송지환

서울

서울

너무나도 쾌청한 날씨였다.

2019/07/02

OOO

OO

 

 

2019/07/02

류시현

서울

서울

 

2019/07/02

이시우

광주

광주

행복한 시간 보내고 갑니다.

2019/07/02

한소연

전북

전주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2019/07/02

박지영

전북

전주

따뜻한 기분 느끼고 갑니다.

2019/07/02

윤가을

전북

군산

잘 보다 갑니다.

2019/07/02

노정현

서울

서울

날씨도 좋고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Total 43,446
번호 제   목
43356 2020년 4월 5일(일) 방명록
43355 2020년 4월 4일(토) 방명록
43354 2020년 4월 3일(금) 방명록
43353 2020년 4월 2일(목) 방명록
43352 2020년 4월 1일(수) 방명록
43351 2020년 3월 31일(화) 방명록
43350 2020년 3월 29일(일) 방명록
43349 2020년 3월 28일(토) 방명록
43348 2020년 3월 27(금) 방명록
43347 2020년 3월 26일(목) 방명록
43346 2020년 3월 25일(수) 방명록
43345 2020년 3월 24일(화) 방명록
43344 2020년 3월 22일(일) 방명록
43343 2020년 3월 21일(토) 방명록
43342 2020년 3월 20일(금) 방명록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