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일필휘지
 
작성일 : 2018-12-06 13:17
2018년 12월 5일 방명록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24  

5-1.jpg


5-2.jpg


5-3.jpg

2018/12/05

김경미

부산

부산

위대한 문학가의 숨결을 느끼고 뿌듯하고 한편으로는 안타까운 마음을 안고 갑니다.

2018/12/05

김효진

서울

서울

작가님의 아름다운 여성스러움과 우리나라 사랑하심을 느끼며 아쉬움과 그리움을 안고 갑니다.

2018/12/05

가이 요우꼬

해외

일본

최 작가님의 아름다운 글귀를 잘 듣고 이해하게 되어 감사한 마음입니다. 최명희 작가님 다음 생은 행복하세요

2018/12/05

안지혜

인천

인천

혼불 꼭 읽어볼게요.

2018/12/05

김윤아

전북

전주

기전여고에 선배님인 최명희님이 정말 멋지고 같은 학교에 다니는 것이 자랑스럽다.

2018/12/05

맹권호

서울

서울

대단하신 작가님 다시 한 번 느끼게 합니다.

2018/12/05

이시지

인천

인천

내 학창시절의 인생작가 최명희님 이곳에 드디어 와보네요..

2018/12/05

성하영

경기

과천

작가님의 숨결을 느끼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2018/12/05

차경옥

경기

파주

2018/12/05

문준원

경기

수원

2018/12/05

문민선

경기

수원

2018/12/05

김나윤

경기

수원

2018/12/05

이현재

서울

서울

2018/12/05

김효진

서울

서울

 

2018/12/05

가이 요우꼬

해외

일본

친우와 함께 전주한옥마을 방문 좋은 시간이었음.(감사한 시간)

2018/12/05

윤해경

전북

전주

사랑하는 윤아와 중학교 3학년 시험 끝! 마지막 날 데이트^^



 
 

Total 42,931
번호 제   목
42931 2018년 12월 15일 방명록
42930 2018년 12월 14일 방명록
42929 2018년 12월 13일 방명록
42928 2018년 12월 12일 방명록
42927 2018년 12월 11일 방명록
42926 2018년 12월 9일 방명록
42925 2018년 12월 8일 방명록
42924 2018년 12월 7일 방명록
42923 2018년 12월 6일 방명록
42922 2018년 12월 5일 방명록
42921 2018년 12월 4일 방명록
42920 2018년 12월 2일 방명록
42919 2018년 12월 1일 방명록
42918 2018년 11월 30일 방명록
42917 2018년 11월 29일 방명록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