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일필휘지
 
작성일 : 2018-11-06 11:23
2018년 11월 4일 방명록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18  

4-1.jpg

4-2.jpg

4-3.jpg

2018/11/04

백화송

인천

인천

오늘이 행복한 자. 바로 그대로다

2018/11/04

정영자

인천

인천

행복한. 사람들과의 시간은 영원하리라

2018/11/04

장자숙

경기

평택

영원하리라

2018/11/04

이원범

강원

춘천

누나랑 함께!

2018/11/04

최정

 

 

친구들이랑 즐건

2018/11/04

장윤영

서울

서울

절친인 친구 숙이와...

2018/11/04

이경우

전남

순천

마음에 있는 글과 혼불을 그립니다

2018/11/04

김종진

부산

부산

20년 전 우연히 혼불을 읽고 섬세한 표현에 많이 감명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2018/11/04

전예진

경남

진주

전주, 이 지역에서 풍선이 있어서 샀는데... 날라가 버렸다.ㅎㅎ

2018/11/04

옥예은

전북

군산

꽃심 표어대회를 하러 왔는데 못 해서 아쉽습니다.

2018/11/04

옥영재

전북

군산

 

2018/11/04

이민경

대전

대전

최명희 작가님의 문학관 즐겁게 구경하고 갑니다. 항상 최명희길 위에 있기를 바랍니다

2018/11/04

박시연

세종

세종

최명희 작가님의 작품을 보니 제 마음이 편해지는 것 같습니다. 이런 곳이 제가 사는 곳에도 있었으면 좋겠네요.ㅎㅎ

2018/11/04

황보라

대전

대전

나의 벗, 소현과 볕 좋은 어느 가을에…♡

2018/11/04

김소현

대전

대전

나의 형님과 첫 여행.. 오랜 벗으로 남기를..

2018/11/04

장윤호

전남

순천

사람에게는 혼이 있지. 동물처럼 오늘에만 묶여 살지 않고 내일과 어제를 잇는 오늘, 땀과 눈물이 스미는 이유!

2018/11/04

장영미

전북

김제

은행잎 꽃보다 아름답게 채색된 가을 정취

2018/11/04

임지환

전북

전주

고마워!

2018/11/04

임하율

전북

전주

최명희 선생님은 진짜 훌륭하신 거 같다.


 
 

Total 42,904
번호 제   목
42904 2018년 11월 14일 방명록
42903 2018년 11월 13일 방명록
42902 2018년 11월 11일 방명록
42901 2018년 11월 10일 방명록(2)
42900 2018년 11월 10일 방명록(1)
42899 2018년 11월 9일 방명록
42898 2018년 11월 8일 방명록
42897 2018년 11월 7일 방명록
42896 2018년 11월 6일 방명록
42895 2018년 11월 4일 방명록
42894 2018년 11월 3일 방명록(2)
42893 2018년 11월 3일 방명록(1)
42892 2018년 11월 2일 방명록
42891 2018년 11월 1일 방명록
42890 2018년 10월 31일 방명록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