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일필휘지
 
작성일 : 2018-10-06 18:39
2018년 10월 4일 방명록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199  

4-1.jpg

4-2.jpg

4-3.jpg

 


2018/10/04

신숙자

해외

미국

어두움은 결코 빛보다 어둡지않다는 말을 마음에 새기고 갑니다.

2018/10/04

방현숙

전북

전주

언어는 정신의 지문~” 참 다시 생각하고 언어에 대해 깊이 생각게 합니다.

2018/10/04

김이

대구

대구

대구, 수성구, 천을로180 010-2808-9965 잘 보고, 듣고 갑니다.

2018/10/04

안승욱

인천

인천

좋은 글귀와 작가님을 알게 되어 기쁩니다.

2018/10/04

LEE KELLY

해외

미국

설명 감사했어요. 수고하세요.

2018/10/04

박희성

서울

서울

다시 글을 볼 수 있는 마음을 갖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8/10/04

ASP whauq

 

 

norway

2018/10/04

박미영

충남

천안

돌아가시기 전 <풍류마을>에서 마지막으로 인터뷰하고 오늘이 처음이네! 20년 짧기도 하다.

2018/10/04

정문희

전북

전주

노임순 해설사님! 자세한 해설 잘 들었어요~

감사합니다^^

2018/10/04

이은영

서울

서울

선생님! 그립습니다. 선생님의 숨결이 느껴지는 시간과 공간이었습니다. 다시 뵐게요.


 
 

Total 43,090
번호 제   목
43090
43089 2019년 6월 23일 방명록
43088 2019년 6월 22일 방명록
43087 2019년 6월 21일 방명록
43086 2019년 6월 20일 방명록
43085 2019년 6월 19일 방명록
43084 2019년 6월 18일 방명록
43083 2019년 6월 16일 방명록
43082 2019년 6월 15일 방명록
43081 2019년 6월 14일 방명록
43080 2019년 6월 13일 방명록
43079 2019년 6월 12일 방명록
43078 2019년 6월 11일 방명록
43077 2019년 6월 9일 방명록
43076 2019년 6월 8일 방명록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