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일필휘지
 
작성일 : 2018-10-03 10:44
2018년 10월 2일 방명록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78  

2-1.jpg

2-2.jpg

2-3.jpg

2-4.jpg

 

2018/10/02

이영란

부산

부산

이런 문학관이 있어 작가를 기릴 수 있군요

2018/10/02

이지안

광주

광주

엄마, 아빠와 와서 좋아요!!

2018/10/02

이지혁

광주

광주

이런 곳이 있어서 행복해요!!

2018/10/02

김신재

광주

광주

깊은 감동을 느끼고 갑니다.

2018/10/02

하미영

부산

부산

아름다운 이!

2018/10/02

구재영, 박정은

대구

대구

^~^ 생각의 힘이란...

2018/10/02

조다영

부산

부산

아름답고 감동적인 공간, 잘 다녀갑니다.

2018/10/02

김가은

서울

서울

재미있어요

2018/10/02

김은호

서울

서울

재미있어요.

2018/10/02

박소영

서울

서울

딸들과 함께 왔어요. 한복 입고 한옥마을 산책 중이에요.

2018/10/02

이은서

경남

진주

재미있어요

2018/10/02

최규성

경기

부천

고요했어요...

2018/10/02

김혜민

대구

대구

굉장히 고요하고 정이 느껴져요! 굿입니다 굿굿!!!

2018/10/02

김가현

대구

대구

멋진 곳이네요! :)

2018/10/02

김정훈

경기

 

잘 둘러보고 갑니다. 아름다운 공간 길이길이 남으시길...

2018/10/02

강명원

광주

광주

혼불작가님을 뵙게 되어 영광이고 기쁩니다.

2018/10/02

유기숙

서울

서울

혼불이라는 글을 베껴보고 싶습니다.

2018/10/02

곽소영

서울

서울

혼불은 혼이 사람의 본질

2018/10/02

김혜리

서울

서울

발길 닿는 대로 우연히 들른 이곳에서 좋은 글귀에 눈과 마음이 즐거워졌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10/02

신현주

경기

 

편안한 곳에서 마음 편해져서 갑니다. 고맙습니다.

2018/10/02

김한슬

서울

서울

따스한 햇빛 따라 걷던 길에 나타난 곳에서 감동 받고 갑니다. 너무 멋진 이곳을 방문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8/10/02

홍동인

대구

대구

아빠랑 왔다 위없이 높고 바르게 맑고 넓으며 평등


 
 

Total 42,924
번호 제   목
42924 2018년 12월 7일 방명록
42923 2018년 12월 6일 방명록
42922 2018년 12월 5일 방명록
42921 2018년 12월 4일 방명록
42920 2018년 12월 2일 방명록
42919 2018년 12월 1일 방명록
42918 2018년 11월 30일 방명록
42917 2018년 11월 29일 방명록
42916 2018년 11월 28일 방명록
42915 2018년 11월 27일 방명록
42914 2018년 11월 25일 방명록
42913 2018년 11월 24일 방명록
42912 2018년 11월 23일 방명록
42911 2018년 11월 22일 방명록
42910 2018년 11월 21일 방명록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