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일필휘지
 
작성일 : 2018-05-12 12:42
2018년 5월 6일 방명록 (2)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188  


2018년 5월 6일 (5).jpg

2018년 5월 6일 (6).jpg

2018년 5월 6일 (7).jpg

2018년 5월 6일 (8).jpg

 

2018/05/06

윤미림

서울

96년 혼불 10권을 사서 읽었던 20대를 상각하며,

오월엔 다시 혼불을 읽어야겠어요.

2018/05/06

조현석

부산

재미있었다.

2018/05/06

조준만

부산

혼불: 어둠이 빛보다 더 어둡지 않다. 무슨 뜻일까?

2018/05/06

손대춘

포항

혼불 전부 읽어 보려 합니다.

2018/05/06

김두영

대구

혼불 기억합니다.

2018/05/06

김경엉

대구

어둠은 빛보다 더 어둡지 않다.

2018/05/06

전유미

서울

많은 것을 느끼고 갑니다.

2018/05/06

둘둘둘

부산

비오는 휴일, 쉬엄쉬엄 전주를 봅니다.

2018/05/06

박선희

광주

비오는 날, 우리 아이들과 함께 추억을···.

2018/05/06

고은수

광주

비 오는 날, 전주 한옥마을 오다! ‧∇‧

2018/05/06

kate

천안

한옥마을의 비오는 풍경, What a beautifulday!

2018/05/06

이진순

부산

삶이 무엇인지 한 번 더 느끼고 생각하게 되는 시간, 감사합니다.

2018/05/06

이승현

서울

다녀갑니다.

2018/05/06

박우성 황지은

서울

발자국을 남기며

2018/05/06

민덕식 임옥선

류경현 임정선

부산

·정으로· 정을 느끼고, 담고 갑니다.

2018/05/06

최규현 황연지

경기

행복한 가정 꾸리고 살겠습니다~

저도 맑은날에 우리 신랑이랑 다시올게요.

2018/05/06

이명재 이관우

홍영희 이상진

경기

비오는 날 마음만은 화창합니다.

2018/05/06

고상원 김지수

장지운 오세웅

부산

다시 올게요~

2018/05/06

이수현

충북 청주

다녀갈게요~.

2018/05/06

황정성

대전

내가...

2018/05/06

문주영

전북 전주

정성이와 함께 다녀감!

2018/05/06

손종은

부산

다녀갑니다.

2018/05/06

김신혁

부산

전주 good~...

2018/05/06

홍성민

용인

비오는 한옥마을 거리 운치 좋네요...

 


 
 

Total 42,877
번호 제   목
42877 2018년 10월 19일 방명록(2)
42876 2018년 10월 19일 방명록(1)
42875 2018년 10월 18일 방명록
42874 2018년 10월 17일 방명록
42873 2018년 10월 16일 방명록
42872 2018년 10월 14일 방명록
42871 2018년 10월 13일 방명록
42870 2018년 10월 11일 방명록
42869 2018년 10월 10일 방명록
42868 2018년 10월 9일 방명록(2)
42867 2018년 10월 9일 방명록(1)
42866 2018년 10월 7일 방명록
42865 2018년 10월 6일 방명록
42864 2018년 10월 5일 방명록
42863 2018년 10월 4일 방명록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