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천필만필
 
작성일 : 2020-04-25 11:41
최명희문학관이 14주년(2006. 04. 25.)을 맞이했습니다.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574  

14주년 문학관 기념일 안내문.jpg
 

다만 저는, 제 고향 땅의 모국어에 의지하여 문장 하나를 세우고

그 문장 하나에 의지하여 한 세계를 세워보려 했다.’작가 최명희(1947-1998).

전주의 고풍스러움, 경기전의 몇 백 년 된 기둥, 고목, 울창한 대숲에서 느꼈던 

아득한 세월 너머의 숨결에 대한 그리움으로 탄생한 소설 혼불.

 

최명희문학관이 14주년(2006. 04. 25.)을 맞이했습니다.

최명희 선생은 생전 아름다운 조각품을 볼 때, 그 아름다운 조각품이 태어나기 위해 떨어져 나간 돌이나 쇠의 아름답고 숭고한 희생을 우러르며 가슴 아파했고, 흐드러지게 피어 아름다운 동백꽃만큼 그 둥치에 낀 이끼의 생명력을 소중히 여겼다.’라고 했습니다.

이러한 마음에서 시작한 최명희문학관이 어느덧 14번째 생일을 맞이했습니다.

 

높게 쌓인 방명록만큼 수많은 분의 발걸음이 모여 오늘날 문학관이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관심과 애정으로 응원해준 분들이 계셨기에 긴 시간 함께 성장할 수 있었습니다.

 

최명희문학관은 앞으로도 아름다운 자리 향기 가득한우리 모두의 공간으로 곁에 있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최명희문학관 최기우 관장과 지킴이들 올림.





 
 

Total 535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공지 2020년 혼불완독프로그램 <혼불, 시처럼 읊다> 최명희문학관 2020-05-22 1134
공지 (6월 9일~10월 31일) 최명희문학관 연장(10시~20시) 개관 안내 최명희문학관 2020-06-07 1250
공지 (마감 9월 9일) 제14회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최명희문학관 2020-04-03 3958
535 (6/25~6/28) 혼불로 읽는 단오 최명희문학관 2020-06-23 324
534 (6월 9일~10월 31일) 최명희문학관 연장(10시~20시) 개관 안내 최명희문학관 2020-06-07 1250
533 2020년 혼불완독프로그램 <혼불, 시처럼 읊다> 최명희문학관 2020-05-22 1134
532 <제3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결과를 발표합니다 최명희문학관 2020-05-10 1236
531 <「혼불」, 시처럼 읊다> 소설 「혼불」미리 읽어주세요. 최명희문학관 2020-04-30 639
530 최명희문학관이 14주년(2006. 04. 25.)을 맞이했습니다. 최명희문학관 2020-04-25 575
529 기획전시 <부채에 담은 혼불展> (4월 9일-28일) 최명희문학관 2020-04-15 586
528 최명희문학관 불용물품 관리전환 소요조회 최명희문학관 2020-04-07 549
527 (마감 9월 9일) 제14회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최명희문학관 2020-04-03 3958
526 전라북도 초등학생들의 시를 보내주세요! 최명희문학관 2020-03-14 1312
525 『혼불』, 펩아트로 만나세요 최명희문학관 2020-03-13 1303
524 최명희문학관 직원 채용 최종합격자 공고 최명희문학관 2020-01-23 1104
523 설 명절(24일-26일) 프로그램과 25일(설) 개방 안내 최명희문학관 2020-01-19 1041
522 <직원 채용 공고> 최명희문학관에서 함께 일 할 가족을 찾습니다. 최명희문학관 2020-01-01 2213
521 “경자년, 새해의 나날이 밝고 환하여 하는 일마다 순탄하길 기원합니다.” 최명희문학관 2019-12-29 1537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