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천필만필
 
작성일 : 2019-10-13 16:50
2019소리백일장·소리축제감상문쓰기대회 수상자 발표합니다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745  

― 총 425편 접수(백일장 365편, 감상문 60편)
― 문윤·심자현·정현자·정지현 씨 장원 수상
― 장원 7명, 가작 20명에서 장원 4명, 가작 32명으로 수상자 넓혀



소리백일장과 소리축제 감상문 쓰기 대회에 참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수상하신 분과 그렇지 않은 분의 차이는 아주 작습니다. 아래 수상자 명단에 이름이 없다고 실망하거나 노여워하지 마시고, 다음 대회를 기약해주세요. 여러분의 귀한 정성에 한 분이라도 더 상을 드리고 싶어서 상금 총액에 맞춰 수상자 숫자를 늘렸습니다만... 인연이 닿는 날이 있을 겁니다.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와 최명희문학관은 그저 참여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 밖에는 못 드립니다. 여러분이 글에 담아 주신 귀한 의견은 전주세계소리축제의 창창한 미래에 큰 보탬이 될 것입니다. 다시 한번 관심과 애정에 인사 드립니다.


    음악의 의미는 무엇일까? 나는 위로라고 생각한다. 사람마다 좋아하는 음악은 다르지만, ‘음악’이라는 단어에 같이 모여서 같이 ‘소리’를 듣고 느낀다. 이게 음악의 힘이 아닐까? ∥장비양(중국)

    중국에서 한국어를 배울 때 교과책 중 판소리란 단어를 배운 적이 있습니다. 이번에 진짜 봤습니다. 판소리가 무엇인지 좀 알게 되었습니다. 가사 이해를 못 했지만, 좀 슬픈 감정을 느꼈습니다.∥고초(중국)

    가슴 깊은 곳에서 쏟아내는 판소리야말로 우리 민족의 희로애락을 자아낸다. 오랫동안 맥을 이어 내려오고 있는 명인들의 대단함은 너무도 훌륭하다. 더구나 스승과 제자의 따뜻한 화합의 소리는 얼마나 아름다운 소리의 울림인가! ∥정현자(전주)


○소리백일장은 10월 3일(목)부터 5일(토)까지 3일 동안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전국 초·중·고등학교 학생과 축제 관람객을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시제는 음악·가을·전통·심청·바람·전주·시나위·소리·미래·전라북도·춘향. 총 365편(일반 153편, 학생 212편)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올해는 타 지역 참가자 비중이 30%로 높았고, 외국인도 다수 참가했습니다.
○학생부 장원은 정지현(이리남성여고 1년) 학생의 산문 「누가 뭐래도 음악은 전통음악이다」와 문윤(전주성심여중 1년) 학생의 운문 「연애바람」이 차지했습니다. 일반부는 장원을 내지 못했지만, 정성이 가득 담긴 작품이 많아 시상 규모를 당초 24명에서 28명으로 넓혔습니다.
○소리축제 홈페이지를 통해 열흘 동안 진행한 감상문 대회는 올해 60편이 응모되면서 많은 호응을 얻었습니다. 장원은 심자현(20·익산)·정현자(67·전주) 씨가 차지했습니다. 주목할 만한 작품이 많아 장원 3명을 시상하려던 계획에서 장원 2명과 가작 6명으로 규모를 확대했습니다.
○김도수 심사위원장은 “성년으로 다가가는 전주세계소리축제가 누군가에게 그리움이 되고, 희망이 되고 있다.”면서 “많은 이에게 더 다양한 의미를 선사하는 세계의 중심 축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별도의 시상식은 없으며, 백일장과 감상문 대회의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김동식·방화선 선자장의 부채를 비롯한 상품을 발송합니다. 문의 063-284-0570


2019년 소리백일장.jpg

○전체 수상자는 다음과 같습니다.


● 소리백일장 학생부 운문 수상자(총 6명)
   ∘장원_문  윤(전주) <연애바람>
   ∘가작_김희건(김제) <세상에게 너의 뜻을>
   ∘가작_이가영(완주) <소리는 안돼>
   ∘가작_이선호(경남 경주) <음악은 어떻게 만들까>
   ∘가작_전지수(전주) <바람>
   ∘가작_정다미(충남 아산) <그리운 소리>
● 소리백일장 일반부 운문 수상자(총 7명)
   ∘가작_강은정(전주) <이 가을 평온히 은총 물들고 있다>
   ∘가작_김민영(부안) <바람>
   ∘가작_김완수(전주) <단풍>
   ∘가작_신혜영(전주) <어찌 그리 예쁜 가을이 숨어있다...>
   ∘가작_엄지은(전주) <바람의 향기>
   ∘가작_이재연(경기 군포) <손잡고 싶다>
   ∘가작_최준홍(전주) <시간과 너>
● 소리백일장 학생부 산문 수상자(총 8명)
   ∘장원_정지현(익산) <누가 뭐래도 음악은 전통음악이다>
   ∘가작_손서현(전주) <여러 가지의 바람>
   ∘가작_이윤서(전주) <남원농악과 타니모션>
   ∘가작_송예은(전주) <가을 맛 밤, 밤 맛 가을>
   ∘가작_이서연(김제) <춘향과 변사또>
   ∘가작_이시연(전주) <전라북도>
   ∘가작_김수진(익산) <우리 음악 국악>
   ∘가작_정다빈(충남 아산) <두 번째 세상>
● 소리백일장 일반부 산문 수상자(총 7명)
   ∘가작_하예송(전남 고흥) <바람(wind)을 타고 품은 바람> 
   ∘가작_이희진(전주) <내가 전주를 좋아하는 이유> 
   ∘가작_박지호(전주) <가을 바람> 
   ∘가작_박남희(익산) <나의 사랑음악>
   ∘가작_김태훈(충남 아산) <전라북도의 소리를 통한...>
   ∘가작_문여정(완주) <가을의 선물>
   ∘가작_한  결(전주) <나는 심청이가 부럽다>
● 소리축제 감상문 쓰기 대회 수상자(총 8명)
   ∘장원∥심자현(익산) <‘음악을 요리하는 축제’>
   ∘장원∥정현자(전주) <소리길에 녹아든 바람 소리>
   ∘가작∥김병훈(전주) <바람은 먼 데 있지 않았다>
   ∘가작∥윤가을(인천) <인천에서도 가지 않았던…>
   ∘가작∥이지원(전주) <엄마와의 행복 소리 데이트>
   ∘가작∥전대진(전남 목포) <소리축제와 함께한 시간을 돌아보며>
   ∘가작∥조익한(군산) <2019 전주세계소리축제에 다녀와서>
   ∘가작∥최규리(전주) <판소리의 색다른 면을...>


 
 

Total 515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공지 (마감: 2020년 3월 31일) 제3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최명희문학관 2019-10-24 1245
410 「혼불」 속 문장 나눔 사업-제2차(5월 7일) 응모 당첨 작품 발표 최명희문학관 2017-05-09 2194
409 「혼불」 속 문장 나눔 사업-제1차(4월 29일) 응모 당첨 작품 발표 최명희문학관 2017-05-02 2848
408 「혼불」 속 문장 나눔 사업(4월29일/5월6일·13일·20일·27일) 최명희문학관 2017-04-23 3464
407 4월 14일(금), 김형미(시인)·이광재(소설가)·서철원(소설가)·정성수(시인) 초청 문학토론회 최명희문학관 2017-04-06 3139
406 제11회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마감: 9월 8일(금)] 최명희문학관 2017-03-31 10815
405 [제7회 혼불학생문학상] 전국 공모(마감: 9월 3일) 전국 고교생 스토리텔링 글쓰기 공모전 최명희문학관 2017-03-24 8918
404 4월 28일(금)·29일(토), 전라북도 초·중·고등학생 백일장 최명희문학관 2017-03-24 4474
403 3월 25일(토) 오후 2시, 전주대 장미영 교수 혼불문학특강 최명희문학관 2017-03-19 2792
402 8월 11일(금), 혼불완독을 돕는 2017년 꽃심소리(제12차) 최명희문학관 2017-02-12 7810
401 2017년 혼불로 알아보는 정월대보름(2월 11일) 최명희문학관 2017-02-04 2538
400 제7회 혼불문학상 공모(마감 5월 31일) 최명희문학관 2017-01-09 7281
399 2017년 혼불로 즐기는 설(1월 27일/29일) *28일 휴관 최명희문학관 2017-01-08 3441
398 2017년에는 모든 일이 그저 순조롭고 무사태평할 겁니다 최명희문학관 2017-01-03 3292
397 혼불기념사업회가 최명희문학관 운영을 다시 맡았습니다. 최명희문학관 2016-12-03 3355
396 18일(금) 오후 7시, 김저운·차선우 소설가 초청 '작가와의 만남' 최명희문학관 2016-11-15 2127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