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천필만필
 
작성일 : 2019-05-19 15:58
총9회차 6/4~7/30 <2019 아는만큼 보이는 예술 - 소설·시·동화로 읽는 전주>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2,609  

2019 아는만큼 보이는예술 <소설·시·동화로 읽는 전주>

 

소설시동화로읽는 전주 홍보.png



○ 일시: 6월 4일 ∼ 7월 30일 (총 9회) 매주 화요일 오후 7시(90분∼120분)
○ 장소: 최명희문학관 세미나실(비시동락지실)
○ 대상: 문학에 관심 있는 독자 20∼30명
○ 내용: 작가와 연구자에게 전주와 전주의 콘텐츠를 소재로 작품을 쓰게 된 배경과 집필 과정의 일화를 듣고, 전주가 묘사된 부분을 찾아 함께 읽으며 감상을 나누는 시간
○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전라북도 

○ 주관: (재)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 협력: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운영: 최명희문학관

신청: 6월 4일(화), 전화(063-284-0570)
○ 프로그램 일정(진행: 김정경 시인)

 

일정.JPG

 대상도서.JPG


  • 송이네 집 식당에서 콩나물국밥 메뉴는 두 종류다. 맑은 콩나물국 심심이와 고춧가루와 청양고추를 송송 썰어 넣은 얼큰이. 보글보글 끓는 뚝배기에 반숙 달걀 한 개와 새우젓. 반찬은 김치와 무말랭이가 전부이다. 손님들은 반숙 달걀 그릇에 김을 잘게 부숴 넣고 후룩후룩 마시거나 뚝배기에 넣고 휘휘 저어 먹는다. (김자연 동화 「심심이 네 개」 중)
  • 완산의 경기전과 개경의 목청전, 평양의 영숭전은 태조의 근본에 닿아 유서 깊었다. 종친부 당상과 시중들은 기꺼이 합의했다. 얼마 전 완공된 경기전은 외방 진전 가운데 으뜸이었다. 평성군(平城君) 조견을 보내 태조어진을 봉안했다. 경기전 정전은 단아하면서도 소박했다. (서철원 소설 「왕의 초상」 중)
  • 경기전을 어떻게 그런 몇 마디로 간단히 말해버릴 수가 있단 말인가. 우선 무엇보다도 그곳에는 나무들이 울창하고 밀밀하였으며, 대낮에도 하늘이 안 보일 만큼 가지가 우거져 있었다. 그 나무들이 뿜어내는 젖은 숲 냄새와 이름 모를 새들의 울음소리며, 지천으로 피어있는 시계꽃의 하얀 모가지. 우리는 그 경기전이 얼마나 넓은 곳인지를 짐작조차도 할 수 없었다. (최명희 소설 「만종」 중)
  • 얼어붙은 냇물과 자갈밭에서는 사내아이들과 남자 어른들이 어울리어 연날리기가 한창이었다. 연 날리는 패들은 쇠전강변 언저리로부터, 매곡교를 지나 전주교가 가로 걸린 초록바우 동천(洞天)에 이르기까지 가득하였다. 까마득한 청람의 겨울 하늘 꼭대기에서 감감하게 떠다니는 연들은 흡사 꽃잎들 같았다. 그중에 어떤 놈은 저희끼리 얽히다가 그만 힘없이 줄이 툭 끊어져 나풀나풀 떨어져 내리기도 하였다. 거꾸로 떨어지던 가오리연이 초록바우 벼랑 너머로 가뭇 숨어버릴 때, 봉련이는 공연히 마음이 조여 들었다. (최명희 소설 「제망매가」 중)

 

참여작가.jpg


 

 
 

Total 504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공지 8월 30일_ 문학주간 <초등학생과 함께하는 최명희의 꽁트 「완산동물원」 읽기> 최명희문학관 2019-08-16 52
공지 9월 4일 오후 4시_ 문학주간 <혼불만민낭독회> 최명희문학관 2019-08-16 63
공지 상주작가지원사업 “당신의 글을 읽어드립니다!” 최명희문학관 2019-08-16 102
공지 (고교생·대학생) 2019최명희청년소설문학상 작품 모집(8월 12일∼31일) 최명희문학관 2019-07-11 1294
공지 제13회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마감 9월 6일) 최명희문학관 2019-04-17 4940
공지 8월 23일(금) 제12차(혼불 10권)_ 「혼불」 완독 돕는 ‘혼불, 꽃심에 거닐다’ 최명희문학관 2019-02-14 5832
9 4월문학세미나 <최명희의 수필문학Ⅱ - 대학시절 수필> (1) 최명희문학관 2007-04-07 1896
8 꽃피는 봄날, 안녕하십니까? 최명희문학관 관장 장성수입니다 최명희문학관 2007-04-15 1999
7 4월 21일 오후 4시, 오세영 시인(서울대 국문과 교수) 초청 문학강연 (1) 최명희문학관 2007-04-15 2064
6 3월 15일 오후 7시 월례문학세미나: 최명희의 수필문학Ⅰ 최명희문학관 2007-02-27 2134
5 <혼불문학기행>, 제1회지역문화NGO포럼 지역문화활동 우수사례 선정 (1) 최명희문학관 2007-03-26 1970
4 21일: 초등학생 150여명과 함께 하는 혼불문학여행 (1) 최명희문학관 2007-02-20 2043
3 정해년 새 해, 명윤(明潤) 반듯하고, 교기(嬌氣) 가득 하세요. (2) 최명희문학관 2007-02-17 1870
2 [설맞이 행사]『혼불』로 읽는 설과 정월대보름 최명희문학관 2007-02-04 1730
1 최명희문학관이 웹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2) 최명희문학관 2007-01-26 1841

   31  32  33  34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