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천필만필
 
작성일 : 2017-08-31 16:23
1980년대 초반의 친필 편지와 엽서를 공개합니다!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938  

엽서.jpg


<2017 대한민국 독서대전>에 맞춰 최명희(1947-1998)가 신인 소설가였던 1980년대 초반에 쓴 친필 편지와 엽서를 공개합니다. ‘형님 같은 친구’ 이금림에게 보낸 엽서 4통과 기전여고 교사였던 신경자에게 보낸 엽서 1통, 미국에 사는 지인인 장상애에게 보낸 편지 3통 등 모두 8통입니다.

최명희문학관 전시장 <독락재>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 신경자 엽서 1통(1984년 11월 12일)
- 이금림 엽서 4통(1981년 3월 19일, 1982년 8월 10일, 1982년 8월 12일, 1983년 1월 28일)
- 장상애 편지 3통(1982년 봄, 1983년 2월 21일, 3월 14일)


 

“나는 요즘, 나 자신과의 화해를 조금씩 하고 있어요.”


신인 작가였던 1980년대 초반, 최명희가 보낸 편지와 엽서에는 다정하지만 절박한 이야기와 찬란한 고뇌가 담겨 있습니다. 서른 중반의 최명희는 본격적인 ‘글쓰기노동자’의 삶을 시작하면서 ‘깊은 슬픔’과 ‘약간의 환희’에 어지럽다고 고백합니다. 그리고 지금까지의 삶은, 어떻게 삶을 살아야 하는지, ‘탐색의 시간’이었다고 강조하며, ‘나는 이제부터 살기 시작하는 사람’이라고 말합니다. 오랫동안 무섭게 충돌하는 자신의 내면과 또다시 충돌하는, 삶과 자신 때문에 힘들었으나, 진실로 화해를 통한 만남을 누리고 싶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1985년부터 『월간 전통문화』에 연재한 미완성 장편소설 「제망매가」와 1986년 발간한 『은산별신굿』을 통해 소리꾼·무녀·농악인 등 예인의 애타는 삶과 처절하고 사무치는 예술혼을 보여준 최명희는, 편지에서 소설가를 중심으로 예인에 대한 생각을 밝혀 놓았습니다. ‘남다른 감성’을 타고난 사람들이 예인일진대, 그 흐드러진 감성을 지그시 누르고, 오락과 휴식을 희생하면서, 오직 한 길만 걸어간 예인들….
“노동. 목에서 피를 토하며 소리 하는 사람들이나, 서예나, 그림이나, 소설이나, 모두가 다 수업의 과정은 노동일 것입니다. 그 중에도, 주인공의 인생을 따라 그 세상을 온몸으로 다시 살아 육화시켜야 하는 소설이란, 정말로 개인, 자아를 뛰어넘지 않으면 안 되는, 작가가 살아남아 고집을 부려서는 안 되는 고통까지 겹쳐서 더욱 힘이 들어요.”
서울 보성여자중·고등학교의 교사 생활을 끝내고 본격적인 전업 작가의 길에 들어선 최명희는 1981년 5월 「혼불」이 동아일보 장편소설 공모에 당선됩니다. 이후 1984년까지 여러 매체를 통해 단편소설(5편)과 수필(16편), 콩트(8편) 등을 발표하며 왕성한 필력을 자랑합니다.
특히, 단편소설 「만종」과 「몌별(袂別)」 등은 ‘전주 (혹은) 지방어’에 대한 뜨거운 자부심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최명희 문학의 고유 특징 중 하나인 지방어에 대한 강렬한 애정이 작품의 전면에 배어 있습니다. 이는 「혼불」의 정서적 모태를 보여준다고 할 것입니다. 또한, 「여성동아」에 ‘기업인의 아내’와 ‘전통문화를 잇는 여성’ 등을 소재로 장문의 인터뷰 기사를 연재하면서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글 잘 쓰는 작가’로 인정받기 시작했습니다.

*귀한 엽서와 편지를 기증해 주신 신경자, 이금림, 장상애 님에게 감사 인사를 올립니다.

 


 
 

Total 440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공지 12월 12일 오후 4시, 2017작고 문학인(예술인) 세미나 최명희문학관 2017-12-07 276
공지 제1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마감: 2018년 3월 31일) 최명희문학관 2017-08-31 2849
440 12월 12일 오후 4시, 2017작고 문학인(예술인) 세미나 최명희문학관 2017-12-07 276
439 제14회 전북 중·고등학생 이야기대회 수상자 발표 최명희문학관 2017-11-10 543
438 11월 8일 <제14회 전북 중고등학생 이야기대회>가 열립니다. 최명희문학관 2017-11-05 270
437 10월 28일(토) 오후 4시 혼불학술상 시상식 최명희문학관 2017-10-25 610
436 제7회 혼불문학상 시상식, 10월20일(금)오후4시 전북대 박물관 앞 특설무대 최명희문학관 2017-10-10 582
435 2017년 소리백일장과 소리축제감상문쓰기대회 수상자 발표합니다 최명희문학관 2017-10-08 556
434 10월 19일(목) 오후 7시 문순태 소설가 특강 최명희문학관 2017-10-06 525
433 최명희청년소설문학상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최명희문학관 2017-09-28 287
432 음악극 <혼불>, 10월 14일(토) 오후 4시 전북대삼성문화회관에서 공연합니다 최명희문학관 2017-09-26 634
431 제7회 혼불학생문학상 수상자가 결정됐습니다 최명희문학관 2017-09-21 1072
430 2017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결과를 발표합니다 최명희문학관 2017-09-20 2015
429 제7회 가족과 함께하는 동시화 대회 결과발표 최명희문학관 2017-09-19 273
428 2017 가족과 함께하는 한가위 혼불여행(9월 30일-10월 9일) 최명희문학관 2017-09-17 748
427 22일(금)-23일(토) 소리백일장과 축제감상문 대회에 참가하세요! 최명희문학관 2017-09-10 925
426 혼불학술상 열두 번째 수상자, 서철원 씨(전주대 겸임교수) 선정 최명희문학관 2017-09-05 887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