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천필만필
 
작성일 : 2007-06-01 22:17
6월5일(유일여고): 안도현 시인의 청소년을 위한 혼불 논술 특강Ⅴ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2,263  



혼불기념사업회와 최명희문학관이 공동 주관해 진행하고 있는 <청소년을 위한 혼불 논술 특강>이 6월 5일 오전 11시 전주유일여자고등학교에서 다섯 번째 시간을 갖습니다. 이 날 안도현 시인(우석대 문창과 교수)이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를 주제로 강단에 서며, 유일여고 학생 1백50여명과 만납니다.

이 날 행사에서는 참가한 학생들에게는 혼불기념사업회에서 펴낸 도서와 최명희문학관에서 제작한 책갈피·혼불문학기행 안내책자 등이 선물로 주어집니다.

이 프로그램은 △「혼불」을 통한 청소년들의 바른 글쓰기 지도 △최명희 선생의 삶과 문학 열정으로 바라보는 글쓰기의 가치 함양 △소설과 논술의 조화 △최명희 선생의 작품을 ‘논술적 해석’으로 읽기 등을 통해 청소년 문학지도의 한 맥을 형성하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이 날 안도현 시인의 특강을 마지막으로 올해의 일정을 마감합니다.

최명희문학관과 전주지역 고교 강당 등에서 진행된 <청소년을 위한 혼불 논술 특강>은 지금까지 오세영 시인(서울대 교수), 정호승 시인(현대문학부스 대표), 김병용 소설가(전주교대 겸임교수), 최기우 극작가(최명희문학관 기획실장)가 참여했으며, 지금까지 전북지역 고교생 800여명이 참여했습니다.(문의 284-0570)








안도현 시인과 함께 하는 청소년을 위한 혼불 논술 특강Ⅴ






행사일시 : 2007년 6월 5일(화) 오후 10시 20분
행사장소 : 전주유일여자고등학교 시청각실


**** 안도현 시인 : 1961년 경북 예천에서 출생했으며 원광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했다. 1981년 대구매일신문 신춘문예와 198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었다. 시집으로 {서울로 가는 전봉준} {모닥불} {그대에게 가고 싶다} {외롭고 높고 쓸쓸한} {그리운 여우} [아무것도 아닌것에 대하여] 와 어른을 위한 동화 {연어} {관계} {미카} {짜장면}이 있다. 1996년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1998년 소월시문학상, 2003노작문학상을 받았다. 현재 우석대학교 문예창작과 교수









■■■ 나는 왜 문학을 하는가/ 안도현


다섯 해 전, 이른바 전업작가가 되려는 마음을 품었을 때, 솔직히 나는 밥이 걱정이었다. 시인은 가난하게, 그리고 엄숙하게 살아야 된다는 통념이 널리 유포되어 있는 한국 사회에서 문학으로 밥을 얻겠다고? 그게 가당한 일이기는 할까? 내가 불순한 꿈을 꾸는 게 아닌가 하고 스스로를 의심한 적도 있었다. 문학에 비해 밥은 여전히 불경스러운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청탁이 오는 대로 넙죽넙죽 받아서 밤새워 자판을 두드렸다. 호구지책이었다. 한 해 동안 이천 매 가까운 산문을 쓴 적도 있었다. 그렇게 하고 나니까 바닥이 보였다. 더 이상 물러설 데도 나아갈 데도 없었다. 기껏 한 공기의 밥을 위해 나를 소진시켜야 한다는 말인가. 또 다른 회의가 나를 짓눌렀고, 다시 시작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문학이 내 속에서 자꾸 꿈틀거렸다.

내가 문학을 여기까지 데리고 온 게 아니었다. 문학이 몽매한 나를 여기까지 끌고 왔다. 글쓰기란, 나라는 인간을 하나씩 뜯어고쳐 가는 일이었던 것 같다. 문학에 의해 변화된 내가 흔들릴 때마다 문학은 다시 나한테 회초리를 갖다댔다. 문학은 나에게 늘 초발심의 불꽃을 일으키는 매서운 매였다. 문학은 엄하고 무섭지만, 그런 이유 때문에 나는 문학을 가르쳐 준 세상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특히 나는 80년대와 함께 이십대의 청춘을 보냈다는 것이 더없이 고맙다. 80년대는 풋내기 문학주의자에게 세상이 모순으로 가득 찬 곳이라는 걸 충격적으로 보여주었다. 스무 살의 봄날, 시집을 끼고 앉아 새우깡으로 소주를 마시다가 계엄군에게 걸려 묵사발이 되도록 얻어터진 적이 있었다. 그날 이후, 시집보다 역사나 사회과학을 읽는 날이 더 많아졌다. 가슴에 '펜은 무기다'라는 문구가 쓰여진 티셔츠를 입고 돌아다니기도 했다. 골방에서 광장 쪽으로 내 관심이 서서히 이동하고 있다는 것을 천연덕스럽게 드러내면서 말이다.

하지만 현실 속으로 머리를 들이밀수록 시대의 무거움이 버거워 나는 끙끙댔다. 그 끙끙대던, 그 전전긍긍하던 시간들을 나는 참으로 소중하게 여긴다. 문학이 현실 속에서 어떻게 긴장하고 현실에 어떻게 기여해야 하는가. 어떻게 보면 단순한, 그렇지만 한 번은 반드시 통과해야 할 그런 고민을 어깨에 얹어준 것만으로도 80년대에게 빚진 게 많다. 지금은 아무도 그런 빚을 얻으려고 하지 않는 세상이지만, 그 빚을 갚으려고 나는 쓴다.

내 등단 작품의 제목이 <서울로 가는 전봉준>인데, 왜 하고 많은 인물들 중에 하필이면 시에다 전봉준을 불러냈을까. 이유는 간단하다. 이 시를 쓰게 한 것은 역사책 속에 남아 있는 전봉준의 사진 한 장이었지만, '광주'로 일컬어지는 당대의 현실을 지나간 역사를 앞세워서라도 드러내 보이고 싶었던 것이다. 그게 이 세상한테 시로서 빚을 갚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물론 이 시에도 상투적인 엄살이 눈에 거슬리는 부분이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 예를 들면 '이름 없는 들꽃'과 같은 표현이 그렇다. 너무 유치하기까지 해서 지금 들여다보면 몸둘 바 모르겠다. 하지만 당시에는 나한테 그것보다 더 절실한 노래는 없었다. 한국에서 시 쓰는 자가 '어둠'이라는 비유를 자기 검열 없이 쓸 수 있게 된 시기는 그리 길지 않다. 채 20년도 되지 않는다. 그러고 보면 이 땅에서 시를 쓰는 일은 슬픔이자 또한 축복이라는 생각이 든다.

어느 날 문득 '이름 없는 들꽃'이 '애기똥풀'로 보이게 된 시기가 있었다. 해직교사 생활을 마감하고 복직을 했을 때였다. 복직은 모처럼 찾아온 기쁨이었지만, 그것은 다른 한편으로는 씁쓸한 절반의 승리였다. 전교조 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쓰고 신규 채용 형식으로 학교로 돌아간 것이었다. 우리는 거리에서 머리띠를 두르고 싸웠으나, 돌아간 학교는 변한 게 아무 것도 없었다. 세상이 벽처럼 느껴졌다. 그 벽을 무너뜨리는 싸움을 다시 시작한다는 것은 무모한 일이었다. 무엇보다 나는 지쳐 있었다.

동지는 간 데 없고 깃발만 나부끼는 참담한 세월 속에서 내가 유일하게 할 수 있었던 것은 그나마 시를 쓰는 일 뿐이었다. 돌아보면 80년대는 현실의 신명과 시의 신명이 일치하던 시기였다. 현실과 시는 서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마치 기관차처럼 내달릴 수 있었다. 시가 예술성의 울타리를 넘어 탈선을 감행해도 용인을 해주던 시대가 끝나자, 기관차도 기관사도 승객들도 모두 길을 잃고 망연히 철길 가에 주저앉아버렸다.

삶과 문학, 두 가지를 앞에 놓고 나는 뭔가 전환의 기회로 삼지 않으면 안 된다고 나 자신한테 주문했다. 그 주문의 목록은 대충 이런 것들이다. 시에서 지나친 과장과 엄살을 걷어낼 것, 너무 길게 큰소리로 떠들지 않을 것, 팔목에 힘을 빼고 발자국 소리를 죽일 것, 세상을 망원경으로만 보지 말고 때로 현미경도 사용할 것, 시를 목적과 의도에 의해 끌고 가지 말고 시가 가자는 대로 그냥 따라갈 것, 시에다 언제나 힘주어 마침표를 찍으려고 욕심을 부리지 말 것, 시가 연과 행이 있는 양식이라는 점을 분명히 제고할 것......

그러자 바깥에서 또 다른 주문이 들어왔다. 이 세상은 복잡하고 갈등으로 얽혀 있는 곳인데, 당신의 시는 그런 갈등을 드러내는 것보다는 너무 편안하고 화해하는 쪽으로 한 발 앞서가 있는 게 아닌가? 당신의 시는 낭만적인 구름 위에서 거친 땅으로 좀 내려와야 하지 않겠는가?

그 주문에 나는 이제 대답을 해야 한다. 하지만 술자리에서 취중에 떠들거나 어줍잖은 산문으로 나는 대답하지 않을 생각이다. 오직 시로 나는 말해야 한다. 그리고 서두를 필요도 없다. 시는 천천히 오래도록 쓰는 것이기 때문이다.

한 편의 시를 위해서 무엇보다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나는 안다. 그래서인지 시를 쓰는 동안에는 시간이 잘 간다. 마치 애인하고 함께 보내는 시간처럼. 남의 시를 읽을 때도 시인이 장인적 시간을 얼마나 투여했는지 유심히 살펴본다. 시간을 녹여서 쓴 흔적이 없는 시, 시간의 숙성을 견디지 못한 시, 말 하나에 목숨을 걸지 않은 시를 나는 신뢰하지 않는 편이다.

시를 읽고 쓰는 것, 그것은 이 세상하고 연애하는 일이라고 종종 생각한다. 연애 시절에는 나뭇잎 떨어지는 소리 하나에도 예민하게 반응하고, 연애의 상대와 자신의 관계를 통해 수없이 많은 관계의 그물들이 복잡하게 뒤얽힌다는 것을 생각하고, 그리고 훌륭한 연애의 방식을 찾기 위해 모든 관찰력과 상상력을 동원해야 한다. 연애는 시간과 공을 아주 집중적으로 들여야 하는 삶의 형식 중의 하나인 것이다. 가슴으로만 하는 연애, 손끝으로만 하는 연애도 나는 경계한다. 가슴은 뜨겁지만 쉽게 식을 위험이 있고, 손끝은 가벼운 기술로 사랑을 좌우할 수도 있다. 가슴과 손끝으로 함께 하는 연애, 비록 욕심이라 할지라도 내 시는 그런 과정 속에서 태어나기를 꿈꾼다.

몇 해 전에 전주 근교에 작업실을 마련했다. 완주군 구이면이라는 지명을 따서 친구들이 붙여준 이름이 구이구산(九耳九山)이다. 겨우 시 몇 줄 끼적이는 시인 주제에 무슨 작업실이냐고, 누군가 핀잔을 준다 해도 괜찮다. 전업으로 글을 쓰면서 나는 시도 때도 없이 걸려 오는 전화 때문에 골머리를 앓곤 한다. 전화는 도대체 외로워할 틈을 주지 않고, 나를 지치게 만든다. 전화는 나를 불러내고, 나에게 독촉하고, 내가 전화기 옆에 붙어살도록 명령한다. 그래서 나는 전화벨 소리가 들리지 않는 곳으로 피신해서 외로움이라는 사치를 좀 누리는 중이다.

문학은 여전히 외로운 자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 외로움을 모르는 문학이 있다면, 외로움의 거름을 먹지 않고 큰 문학이 있다면 그 뿌리를 의심해 봐야 한다. 글을 쓰는 일은 외롭기 때문에 아름다운 일인지도 모른다.
그런 점에서 문학하는 일은 헛것에 대한 투자임이 분명하다. 미국의 어느 교육 심리학자가 '태양에 플러그를 꽂는 일'이 창의성이라고 말한 것처럼 시를 쓰는 일 또한 그와 별반 다르지 않다. 아무 것도 손에 잡히지 않는 헛것인 줄 알면서도 그것을 쫓아가는 동안 나는 시인이다.(한국일보 2002년 11월 28일자)



 
 

Total 537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공지 (마감 8월31일)2020 최명희청년소설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2020-07-19 1407
공지 2020년 혼불완독프로그램 <혼불, 시처럼 읊다> 최명희문학관 2020-05-22 3262
공지 (6월 9일~10월 31일) 최명희문학관 연장(10시~20시) 개관 안내 최명희문학관 2020-06-07 3295
공지 (마감 9월 9일) 제14회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최명희문학관 2020-04-03 5917
27 제7회 혼불학술상 수상자 문학박사 고은미씨 선정 (1) 최명희문학관 2007-09-20 2084
26 22일-26일 가족과 함께 하는 한가위 혼불 여행 (1) 최명희문학관 2007-09-17 2007
25 9월 13일 월례문학세미나: 단편소설 「정옥이(貞玉이)」 (2) 최명희문학관 2007-09-03 2135
24 최명희 선생의 친이모이신 허미숙님께서 옥관문화훈장을 받으셨습니다. 최명희문학관 2007-09-03 2523
23 전북지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날아가는 지렁이’ 고사리손에 잡히다> (2) 최명희문학관 2007-08-27 3013
22 8월16일오후7시: 8월 월례문학세미나 <탈공> 최명희문학관 2007-08-07 1998
21 책 읽는 여름방학, 어떠세요?(초등학생 도서 추천) (1) 최명희문학관 2007-07-16 2202
20 제7회 혼불학술상 공모 안내 최명희문학관 2007-07-04 2054
19 7월 19일(목) 월례문학세미나: 단편소설 '잊혀지지 않는 일' (1) 최명희문학관 2007-07-01 2259
18 제1회 전북지역 대학생 문학워크숍 “전북지역 문학청년 50명을 찾습니다” (13) 최명희문학관 2007-06-11 3282
17 6월14일오후4시, 최명희의 수필문학, 삶과 글의 정점찾기 (1) 최명희문학관 2007-06-08 2384
16 6월5일(유일여고): 안도현 시인의 청소년을 위한 혼불 논술 특강Ⅴ (1) 최명희문학관 2007-06-01 2264
15 최명희청년문학상, 깨어있는 문학청년들의 도전을 기다립니다 (9) 최명희문학관 2007-05-30 2414
14 수공의 힘을 새기는 빨간 날……(27일 박예분 아동문학가 초청행사) (1) 최명희문학관 2007-05-22 2557
13 고(故) 박중순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최명희문학관 2007-05-15 2261

   31  32  33  34  35  36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