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천필만필
 
작성일 : 2007-05-01 12:01
최명희문학관의 작은 도서관 <독서당(獨書堂)> 이용하세요.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3,033  








→→ 이 봄날, 최명희문학관에서 책 한 권 읽으심이 어떠하실련지요?





→→ 이 봄날, 문학관에 책 한 권 놓아주심이 어떠하실련지요?








○ 문학작품을 통해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읽는 일은 시민에게 긍지와 자부심을 갖게 합니다.
○ 최명희문학관에서 전북 출신 시인․작가이거나 전북에서 터를 내리고 활동하는 시인․작가들의 책을 모아, 관람객들과 함께 합니다. 이름하야, 독서당(獨書堂)이라 하였습니다.

○ 우선 모여진 책은, 강상기, 고은, 국명자, 국중하, 김경희, 김다연, 김병용, 김용택, 김재순, 김진자, 김학, 노경식, 라대곤, 박근후, 박남준, 박범신, 박석구, 박성우, 박철영, 서정인, 서정주, 송준호, 송하춘, 신경숙, 신석정, 신해식, 안도현, 안평옥, 양귀자, 윤흥길, 은희경, 이광재, 이병수, 이병천, 이연희, 이종근, 이호선, 장욱, 정도상, 정순량, 정양, 정인섭, 조기호, 채만식, 최승범, 최일남, 최종규, 최진성, 최형, 하재준, 허성욱, 황영순 등 전주·전북지역에 기반한 작가들의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의 작품집들이며, 소설과 시, 수필, 희곡 등 다양한 장르입니다. (더 많은 분들의 작품을 담고 싶지만... 기증을 부탁 드립니다.)

○ 가락문학회, 경남작가회의, 기린문학회, 두리문학회, 문학동인 글벗, 석정문학회, 열린시창작회, 전국문학지도간행위원회, 전북문인협회, 전북수필문학회, 전북작가회의, 전주대학교문인회, 전주문인협회, 전주풍물시동인회, 한국문화유산답사회, 한국미래문학연구원 등 단체의 기관지도 있습니다.










○ 최명희문학관의 작은 도서관 <독서당(獨書堂)>은 여러분을 행복하게 해 드리고 싶습니다.

책은 한 권 한 권이 하나의 세계입니다. 그래서 책이나 독서를 일컬어 ‘말없는 스승’이나 ‘언제나 변함 없는 친구’라고 합니다. ‘책 속에 길이 있다’거나, ‘마음의 양식’, ‘정신의 음악’, ‘집안을 일으키는 근본’이라고도 하지요. 안중근 의사(義士·1879∼1910)는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다”고 했습니다.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듭니다. 책을 읽는 일은 나를 읽고, 너를 읽고, 우리를 읽는 일입니다. 생애에서 몇 번이고 되풀이해 읽을 수 있는 한 권의 책을 가진 사람은 행복한 사람일 것입니다.

○ 최명희문학관의 작은 도서관 <독서당(獨書堂)>은 여러분의 좋은 친구가 되고 싶습니다.

좋은 책은 좋은 친구와 같습니다. 그래서 좋은 책을 처음 읽을 때는 새 벗을 얻는 것 같고, 전에 정독한 책을 다시 읽을 때는 옛 친구를 만나는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대철학자 데카르트(프랑스·1596∼1650)는 “좋은 책을 읽는 것은 과거의 가장 뛰어난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과 같다”고 했으며, 장 폴 사르트르(프랑스·1905∼1980)도 “내가 세계를 알게 된 것은 책에 의해서였다”고 고백합니다.

○ 최명희문학관에 자주 찾아주세요. 책 기증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책은 한 번 읽히면 그 구실을 다하는 것이 아니지요. 독서는 약 처방처럼 당장 효과가 나타나거나 행복을 만들어 주지 않습니다. 한 권 한 권 거듭 읽고 애독하며, 다시 손을 떼어놓을 수 없는 애착을 느끼는 데서 그지없는 가치를 발견 할 것입니다.

○ 문학관을 찾는 모든 이들이 함께 나누는 책입니다. 이 책들을 가지고 문학관 밖으로는 나가실 수 없습니다. 작가의 혼이 담긴 책이며, 어렵게 갖게 된 귀한 책들이기에, 한 장 한 장 넘기는데 세심한 배려를 부탁드립니다. 시민들과 함께 하고 싶은 책이 있으신 분의 기증도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이곳은 우리가 함께 만들어가야 할 공간이니까요.


11-09-13 17:10
 
<a href="http://www.dasfjd.net/">
 
 

Total 537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공지 (마감 8월31일)2020 최명희청년소설문학상 공모 최명희문학관 2020-07-19 1407
공지 2020년 혼불완독프로그램 <혼불, 시처럼 읊다> 최명희문학관 2020-05-22 3262
공지 (6월 9일~10월 31일) 최명희문학관 연장(10시~20시) 개관 안내 최명희문학관 2020-06-07 3295
공지 (마감 9월 9일) 제14회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최명희문학관 2020-04-03 5917
27 제7회 혼불학술상 수상자 문학박사 고은미씨 선정 (1) 최명희문학관 2007-09-20 2084
26 22일-26일 가족과 함께 하는 한가위 혼불 여행 (1) 최명희문학관 2007-09-17 2007
25 9월 13일 월례문학세미나: 단편소설 「정옥이(貞玉이)」 (2) 최명희문학관 2007-09-03 2135
24 최명희 선생의 친이모이신 허미숙님께서 옥관문화훈장을 받으셨습니다. 최명희문학관 2007-09-03 2523
23 전북지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날아가는 지렁이’ 고사리손에 잡히다> (2) 최명희문학관 2007-08-27 3013
22 8월16일오후7시: 8월 월례문학세미나 <탈공> 최명희문학관 2007-08-07 1998
21 책 읽는 여름방학, 어떠세요?(초등학생 도서 추천) (1) 최명희문학관 2007-07-16 2202
20 제7회 혼불학술상 공모 안내 최명희문학관 2007-07-04 2054
19 7월 19일(목) 월례문학세미나: 단편소설 '잊혀지지 않는 일' (1) 최명희문학관 2007-07-01 2259
18 제1회 전북지역 대학생 문학워크숍 “전북지역 문학청년 50명을 찾습니다” (13) 최명희문학관 2007-06-11 3282
17 6월14일오후4시, 최명희의 수필문학, 삶과 글의 정점찾기 (1) 최명희문학관 2007-06-08 2384
16 6월5일(유일여고): 안도현 시인의 청소년을 위한 혼불 논술 특강Ⅴ (1) 최명희문학관 2007-06-01 2263
15 최명희청년문학상, 깨어있는 문학청년들의 도전을 기다립니다 (9) 최명희문학관 2007-05-30 2413
14 수공의 힘을 새기는 빨간 날……(27일 박예분 아동문학가 초청행사) (1) 최명희문학관 2007-05-22 2557
13 고(故) 박중순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최명희문학관 2007-05-15 2261

   31  32  33  34  35  36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