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소살소살 > 천필만필
 
작성일 : 2007-01-26 06:46
최명희문학관이 웹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1,841  



최명희문학관이 웹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조촐한 상차림이지만, 즐겁게 다녀가시고, 자주 들리시기 바랍니다.








혼불에서 그랬던가요?

"인연 그것은 억지로도 안되고 아무리 애가 타도 앞당겨 끄집어 올 수 없고 아무리 서둘러서 다른데로 가려해도 달아날 수 없고 지금 너한테로도 누가 먼 길 오고 있을 것이다 와서는 다리 아프다고 주저 앉겠지 물 한 모금 달라고"

이곳에서 시원한 물 한 모금 드시고 가세요.
최명희 선생의 작품 중 잘 알려지지 않은 단편소설과 수필, 강연록 등을 띄웠습니다.
선생의 삶과 작품에 대한 여러분들의 글도 살폿 담았습니다.
시나브로, 더 채워지겠지요.

문학에 대한 열정이 샘솟는 곳, 작가의 길에 대한 소담하면서도 치밀한 고민이
이곳을 통해 숭어리 숭어리 피어나길 바랍니다.










선생은 1995년 스토니 브룩 뉴욕주립대학교에서 강연하며 아래와 같이 말했다고 합니다.

"저는 '무엇으로 나를 지킬까' 생각해 봅니다. 제가 오늘 서 있는 이 자리를 존재의 도근점(圖根點)으로 삼아 삶의 영토를 삼각측량하면서, 흘러가는 시대의 물살에 오로지 진정을 다해 발효된 모국어 한 마디를 징검다리 돌 한 개로 박아 세우고자 합니다. '언어는 정신의 지문'이며, '모국어는 모국혼(魂)'이라고 믿기 때문입니다. 제가 이 일을 충실히 잘 하고 있는지, 여러분께서는 부디 저를 지켜보아 주시기 바랍니다. 그 눈빛이 우리 서로를 점화시켜 오래오래 따뜻하고 환한 울타리로 타오를 것을 저는 믿습니다."

웹에서는 최명희문학관 홈페이지가 존재의 도근점입니다. 감사합니다.


------------------
* 숭어리 : 꽃이나 열매 따위가 굵게 모여 달린 덩어리.
실금까지 조롬조롬 잡은 꽃잎이 비늘인 양 낱낱이 층을 이루며 박히어, 동그랗고 소담스러운 숭어리로 피어오른 연꽃 등은 진분홍·연분홍·병아리색, 선연도 하다.<혼불9,102>


 
 

Total 504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공지 8월 30일_ 문학주간 <초등학생과 함께하는 최명희의 꽁트 「완산동물원」 읽기> 최명희문학관 2019-08-16 53
공지 9월 4일 오후 4시_ 문학주간 <혼불만민낭독회> 최명희문학관 2019-08-16 63
공지 상주작가지원사업 “당신의 글을 읽어드립니다!” 최명희문학관 2019-08-16 103
공지 (고교생·대학생) 2019최명희청년소설문학상 작품 모집(8월 12일∼31일) 최명희문학관 2019-07-11 1295
공지 제13회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마감 9월 6일) 최명희문학관 2019-04-17 4940
공지 8월 23일(금) 제12차(혼불 10권)_ 「혼불」 완독 돕는 ‘혼불, 꽃심에 거닐다’ 최명희문학관 2019-02-14 5833
9 4월문학세미나 <최명희의 수필문학Ⅱ - 대학시절 수필> (1) 최명희문학관 2007-04-07 1896
8 꽃피는 봄날, 안녕하십니까? 최명희문학관 관장 장성수입니다 최명희문학관 2007-04-15 1999
7 4월 21일 오후 4시, 오세영 시인(서울대 국문과 교수) 초청 문학강연 (1) 최명희문학관 2007-04-15 2065
6 3월 15일 오후 7시 월례문학세미나: 최명희의 수필문학Ⅰ 최명희문학관 2007-02-27 2134
5 <혼불문학기행>, 제1회지역문화NGO포럼 지역문화활동 우수사례 선정 (1) 최명희문학관 2007-03-26 1970
4 21일: 초등학생 150여명과 함께 하는 혼불문학여행 (1) 최명희문학관 2007-02-20 2043
3 정해년 새 해, 명윤(明潤) 반듯하고, 교기(嬌氣) 가득 하세요. (2) 최명희문학관 2007-02-17 1870
2 [설맞이 행사]『혼불』로 읽는 설과 정월대보름 최명희문학관 2007-02-04 1730
1 최명희문학관이 웹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2) 최명희문학관 2007-01-26 1842

   31  32  33  34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