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언론에 비친

 
작성일 : 2020-11-17 17:00
[전민일보 20201118]소문내야 할 전북의 역사와 문화 콘텐츠 살펴본다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133  
   http://www.jeon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1238 [24]

전민일보 20201118 전북문화바로보기_1.jpg





매체: 전민일보 

날짜2020년 11월 18

제목: 소문내야 할 전북의 역사와 문화 콘텐츠 살펴본다

출처:  http://www.jeon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1238

쓴이: 이재봉 기자




혼불기념사업회·최명희문학관, 18일·19일 ‘전북문화 바로보기’ 특강

“우리가 꼭 소문내야 할 전라북도 이야기들을 들어보세요!” 

혼불기념사업회와 최명희문학관이 도내 창작예술인을 대상으로 네차레에 걸쳐 특별한 강연을 준비했다. 18일과 19일 최명희문학관에서 열리는 전북문화 바로보기다. 

전주문화원 김진돈 사무국장과 유대수 판화가, 지역문화연구공동체 모정 김선태 대표, 군산대 최동현 명예교수를 초청해 각각 전북의 효자·효녀와 판화미술, 마을기·농기, 명창의 일화 등 우리가 바르게 알고 반드시 소문내야 하는 이 땅의 역사와 문화 콘텐츠를 살펴본다. 

김진돈 국장은 효의 중요성이 점점 희미해진 각박한 시대에 귀감이 될 선조들의 효행 이야기를 들려준다.

효자가 살아서 생긴 효자동, 겨울에 수박을 찾아 헤맸다는 수박동, 효자 장개남, 부모의 괴질 치료를 위해 손가락을 자른 효자, 전주천에서 장어를 잡아 이질을 낫게 한 이야기 등 전북 방방곡곡에 산재한 효 이야기를 펼쳐놓는다. 18일 오후 2시. 진행은 동화작가 김근혜 씨. 

유대수 판화가는 전라북도 판화미술의 어제와 오늘을 점검한다.

출판인쇄술에서 미술의 한 표현기법으로 자리 잡은 판화의 특성을 살펴보고, 도내 판화미술의 본격적인 형성과 활동상, 주요 작가와 작품, 첨단 미디어와 회화의 틈바구니에서 더 빛나는 판화의 가치와 매력, 판화 시장의 현재와 미래 등을 알아본다. 18일 오후 4시. 진행은 화가 고형숙 씨. 

김선태 대표는 남원·임실·부안을 중심으로 마을기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준다.

마을기는 단순히 농악에 이용되는 놀이의 도구가 아니다. 마을 공동체를 표상하는 상징물이며 사람들의 일과 놀이, 제의 등 생활 전반에서 공동체 구성원을 결집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김 대표는 깃발에 있는 글과 그림을 비롯해 마을기에 담긴 오랜 이야기들을 소개하며 전북의 마을문화를 다시 생각하게 한다. 19일 오후 2시. 진행은 ㈔문화연구창 이선희 연구원. 

최동현 교수는 판소리의 본고장인 전북 곳곳에서 전하는 명창 이야기의 허와 실을 소개한다.

많은 고난을 극복해 명창이 된 이야기들이 전해지지만, 명창은 천민이기에 기록으로는 만날 수 없다.

최 교수는 민중이 명창을 기억하기 위해 만들어 전승한 이야기들의 속내가 무엇인지 여러 방면의 해석으로 밝혀줄 것이다. 19일 오후 4시. 진행은 전북작가회의 김성숙 사무처장. 

최명희문학관 최기우 관장은 “오랜 세월 전라북도에 쌓인 다양한 이야기가 극과 동화, 시와 소설, 그림과 노래 등 창작품으로 이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준비한 강연이다.”라며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듣고 나누면 전북에 대한 자긍심과 창작 의욕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강의는 지난해 군산대 역사철학부 곽장근 교수와 민족문제연구소 김재호 전북지부장, 이병초 시인을 초청해 각각 장수·남원의 가야 문화와 일제강점기 잔재들, 한국전쟁 당시 전주교도소 민간인 학살사건을 살펴보며 높은 호응을 얻었다. 

특강 전북문화 바로보기는 시인·작가를 비롯한 예술인과 예비 창작인을 주요 대상으로 하지만, 관심 있는 시민은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사전 예약 063-284-0570 


 
 

Total 3,981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공지 [광주일보 20201026]문화도시 광주, 이제 문학관이다 <10> 전주 최명희문학관 최명희문학관 2020-10-26 12611
3981 [KTV 국민방송 20210123.]길 따라 인문학 <기록 문화 유산의 흔적, 전주> 최명희문학관 2021-01-24 9
3980 [교육연합신문 20210118] 제4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개최 최명희문학관 2021-01-19 51
3979 [전북의 소리 20200107] '혼불', 한얀 눈 위의 설레는 만남 최명희문학관 2021-01-16 38
3978 [문학뉴스 20210112]제4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개최 최명희문학관 2021-01-13 71
3977 [전북금강일보 20210113] 혼불의 메아리 네번째 여정 ‘스타트’ 최명희문학관 2021-01-13 54
3976 [한국공보뉴스 20210112]제4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독후감 공모 최명희문학관 2021-01-12 37
3975 [프레시안 20210112]제4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독후감 공모 시작 최명희문학관 2021-01-12 37
3974 [전북일보 20210108]전북도, 공립문학관 등록하면 끝? 활성화 방안 손 놔 최명희문학관 2021-01-07 59
3973 [전민일보 20210108]제4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독후감 공모 시작 최명희문학관 2021-01-07 88
3972 [프레시안 20210107] 눈 덮인 전주한옥마을 풍경 최명희문학관 2021-01-07 35
3971 [서울일보 20200813] “문화가 희망이다” 최명희문학관 2021-01-06 44
3970 [새만금일보 20201229]제4회 ‘혼불의 메아리’, 내년 3월 말까지 독후감 모집 최명희문학관 2020-12-30 75
3969 [전북인신문 20200123] 전주시, 넉넉한 설 연휴 전통문화 즐길거리 ‘가득’ 최명희문학관 2020-12-30 76
3968 [전북금강일보 20200113]수요자 중심 학부모교육 통했다 최명희문학관 2020-12-30 58
3967 [전북금강일보 20200730] 전주대-최명희문학관 ‘동화적 삶의 인문학’ 성료 최명희문학관 2020-12-30 55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