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언론에 비친

 
작성일 : 2020-02-05 11:25
[전북일보 20200205]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_ 마음 도둑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173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76315 [19]


전북일보 어린이시 20200205 박단 전주북일초 4년.jpg

 


매체: 전북일보

날짜: 2020년 2월 5일

제목: 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_ 마음 도둑

출처: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76315

쓴이: 박단 (전주 북일초 4학년)


 

친구 태희와 싸웠다
그 순간 눈과 마음이 깜깜해졌다

싸우자마자 마음 도둑들이
태희와 나의 우정을 봉다리에
조금씩 조금씩 훔쳐 갔다

10분도 못 가서
마음 도둑들이 경찰한테 잡혔다

잃어버린 마음을 다시 찾는 순간

“아까 미안했어!”
“우리 싸우지 말자”

태희와 나는 다시 단짝이 되었다.



△ 내 마음을 누구보다 잘 이해해줄 것 같은 친구와 싸웠을 때 더 속이 상하지요. 그래서 어떻게 풀어야 할지 난감할 때 ‘눈과 마음이 깜깜’해지는 것 같아요. 친구와 박단 어린이가 싸운 것은 마음 도둑들이 두 사람의 ‘우정을 봉다리에 조금씩 조금씩 훔쳐’ 갔기 때문이고, 다행히 ‘10분도 못 가서 마음 도둑들이 경찰에 잡‘혀서 ’잃어버린 마음을 찾는 순간‘ 다시 단짝이 되었다는 시적 표현이 참신하고 좋습니다. /박예분 (아동문학가, 전북동시읽는모임 회장)


 


 
 

Total 3,736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3736 [새전북신문 20200407]“개성 만점 손글씨로 글쓰기에 도전하세요" 최명희문학관 2020-04-06 4
3735 [전북연합신문 20200406]최명희문학관, 제14회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시작 최명희문학관 2020-04-06 3
3734 [전북도민일보 20200407]최명희문학관, 제14회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시작 최명희문학관 2020-04-06 4
3733 [전라일보 20200407]전국 초등생 대상 손글씨 공모 최명희문학관 2020-04-06 3
3732 [전북포스트 20200416]최명희문학관, 대한민국 초등학생 손글씨 공모전 시작 최명희문학관 2020-04-06 1
3731 [전북포스트 20200403]제3회 ‘혼불의 메아리’, 320편 접수... 5월 최종결과 발표 최명희문학관 2020-04-03 25
3730 [전북일보 20200401]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_ 알리미 최명희문학관 2020-03-31 35
3729 [전북일보 20200325]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_ 말 최명희문학관 2020-03-25 75
3728 [전북일보 20200323]설령 코앞에 삼재 팔난이 닥칠지라도 최명희문학관 2020-03-24 70
3727 [전민일보 20200320]최명희문학관, 펩아트 작품들 상설 전시한다 최명희문학관 2020-03-20 67
3726 [전북일보 20200318] 펩아트를 만난 '혼불' 최명희문학관 2020-03-18 98
3725 [전북일보 20200318]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_ 바이러스 최명희문학관 2020-03-18 73
3724 [새만금일보 20200313]혼불, 펩아트를 만나다 최명희문학관 2020-03-12 127
3723 [전북도민일보 20200313]최명희문학관, ‘혼불’ 연계한 펩아트 상설 전시 진행 최명희문학관 2020-03-12 134
3722 [전북연합신문 20200312]혼불, 펩아트를 만나다 최명희문학관 2020-03-12 93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