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언론에 비친

 
작성일 : 2019-12-09 20:10
[전북도민일보 20191210]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내년 3월 31일까지 진행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471  
   http://www.do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74205 [55]

 


매체: 전북도민일보

날짜: 2019년 12월 10일

제목: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내년 3월 31일까지 진행

출처: http://www.dom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74205

쓴이: 이휘빈 기자



1274205_392189_1942[1].jpg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가 내년 3월 31일까지 진행한다.

 ㈔혼불문학과 최명희문학관, 전주MBC와 다산북스가 마련했으며 인문학적 감각을 가진 독자들이 빚는 독후감 공모전이다. 지난 두 차례 전국에서 1천여 편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전주독서대전 등에서 수상작품이 전시됐다.

 이번 공모전은 최근 수상 작품인 ‘칼과 혀’, ‘독재자 리아민의 다른 삶’, ‘최후의 만찬’ 세 편을 대상으로 한다. 세 작품 중 한 권을 읽고 느낀 점을 자유A4용지 2장∼7장(200자 원고지 15매∼50매) 분량의 독후감 형식으로 자유롭게 작성할 수 있다. 이후 최명희문학관 홈페이지에서 신청서(개인정보동의서)를 내려받아 메일(jeonjuhonbul@nate.com)이나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마감은 내년 3월 31일까지이며 대상(1명)에게 2백만 원, 우수상(2명)에게 5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가작 30명에게 혼불문학상 수상작품 전집을 선물한다.

 권정현의 ‘칼과 혀’는 중국인 요리사 첸, 관동군 사령관 모리, 조선 여인 길순 이렇게 세 사람의 시점으로 전개된다. 한·중·일의 역사적 대립과 갈등을 넘어 세 나라 간의 공존 가능성을 재미와 예술적으로 엮었다.

 전혜정의 ‘독재자 리아민의 다른 삶’은 장기 집권을 바라는 리아민과 재기를 노리는 작가 박상호, 특종을 원하는 정치부 기자 정율리, 베스트셀러 출간이 절실한 출판사를 등장시키며 자신의 욕망을 위해 서로를 맹렬히 탐하고 이용하는 권력의 민낯을 낱낱이 보여준다.

 올해 수상작인 서철원의 ‘최후의 만찬’은 조선 정조 시대의 선비 윤지충과 외종사촌 권상연이 천주교식으로 제례를 지냈다는 이유로 부모님 기일에 처형을 당하는 사건을 모티브로 삼아 다빈치의 그림 ‘최후의 만찬’과 ‘장영실’이라는 소재로 확장한다.

 한편 수상 작품 발표는 5월 중순이며 대상과 우수상 수상자는 혼불문학상 시상식에서 시상한다. 문의전화 063-284-0570



 
 

Total 3,782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3782 [뉴스메이커 20200628] 원광대, 온라인 인문강좌 NEAD 인문 인물열전 최명희문학관 2020-07-03 20
3781 [전북포스트 20200625] 최명희문학관, 25일 배우 유가연 씨 특강 ‘성료’ 최명희문학관 2020-06-28 40
3780 [전주시 공식블로그 20200623] 혼불, 함께 완독해요! 최명희문학관 혼불 완독 프로그램, ‘혼불, 시처럼 읊다’ 최명희문학관 2020-06-28 33
3779 [광주매일신문 20200406] 작가 최명희의 ‘혼불문학관’ 기행 최명희문학관 2020-06-28 23
3778 [새전북신문 20200618] 고도 익산에 들불문학관이 들어섰으면 좋겠어요 최명희문학관 2020-06-28 21
3777 [새전북신문 20200603] 전라도 사투리를 통해 새만금 안동네 애환 그려내 최명희문학관 2020-06-28 20
3776 [전북일보 20200614] 화사한 꽃밭 같은 동네 최명희문학관 2020-06-28 18
3775 [식품저널 20200617] 외국어 범람과 우리말의 묘미 신동화 명예교수의 살며 생각하며 (71) 최명희문학관 2020-06-25 44
3774 [전북도민일보 20200618] 전주정신 거대한 뿌리와 굴곡진 역사 최명희문학관 2020-06-25 37
3773 [광주일보 20200607] 문학관 없는 文鄕 광주…문화 향유·창작 활동을 염원하다 최명희문학관 2020-06-25 27
3772 [전남매일 20200602] 화요세평 '예향 광주' 문화가 희망이다 최명희문학관 2020-06-25 22
3771 [동아일보 20200527] 최명희문학관, ‘혼불, 시처럼 읊다’ 문학 강연 참가자 모집 최명희문학관 2020-06-25 27
3770 [전북일보 20200601] 전주한옥마을, 골목길 온라인 스탬프투어 진행 최명희문학관 2020-06-25 21
3769 [전북중앙 200601] 전주시 온라인 스탬프투어 최명희문학관 2020-06-25 22
3768 [전주매일신문 20200601] 전주한옥마을 스탬프투어, 스마트폰으로 ‘쾅!’ 최명희문학관 2020-06-25 23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