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언론에 비친

 
작성일 : 2019-11-25 20:17
[전라일보 20191126]우리가 꼭 알아야 하는 전북역사는?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436  
   http://www.jeolla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584891 [51]


전라일보 20191126 전북알리기.JPG


매체: 전북도민일보

날짜: 2019년 11월 26일

제목: 우리가 꼭 알아야 하는 전북역사는?

출처: http://www.jeolla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584891

쓴이: 이병재 기자


 
 
 혼불기념사업회와 최명희문학관이 도내 창작예술인을 대상으로 특별강연 ‘우리가 꼭 소문내야 하는 전라북도 이야기’를 마련했다.
  27일부터 29일까지 ‘매일 오후 7시 최명희문학관에서 열리는 이번 특강은 남원과 장수의 가야 왕국과 여전히 활개 치고 있는 일제강점기의 잔재들, 한국전쟁 당시 전주교도소의 민간인 학살 사건 등 우리가 꼭 알아야 할 전북의 역사를 다시 살펴보는 시간이다.
  27일은 민족문제연구소 김재호 전북지부장에게 듣는 ‘일제 하, 전북 지역 친일의 기억들’이다. 미곡의 주산지인 전라북도는 일제강점기 다른 지역에 비해 직접적이고 집중적인 식민의 폐해를 겪었던 곳. 극한의 식민지 수탈과 억압의 과정에서 일본 제국주의 지배 체제의 일원으로 편입해 들어가 협력과 순응으로 민족을 배반하고 전북 지역의 유력인으로 성장한 그들의 면모를 추적한다.
  28일은 군산대 역사철학부 곽장근 교수를 초청했다. 가야문화연구소장인 곽 교수는 ‘백두대간 속 전북가야는 첨단과학이다’를 주제로 1500년 전, 한반도의 척추에 가야문화를 당당히 꽃피운 ‘전북 가야’를 들려준다. 백두대간 동쪽 운봉고원 내 운봉가야로 알려진 철의 왕국 기문국과 금강 최상류 진안고원 내 장수가야로 밝혀진 봉수왕국 반파국을 유적과 유물로 만나는 시간이다.
  29일은 웅지세무대 이병초 교수(시인)가 ‘6·25, 황방산과 민간인 학살 사건’을 주제로 전주의 아픈 역사를 꺼낸다. 1950년 7월 전주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사람들이 후퇴하는 국군과 경찰에게 무차별 학살된 사건이 발생했다. 이 교수는 그릇된 정권과 그 주구들이 국민을 속인 사건의 일부를 살피며 무덤조차 없이 산천에 함부로 버려진 넋을 찾고, 왜 진실은 밝혀져야 하는지 힘껏 따져본다.
  이번 강의는 시인·작가를 비롯한 예술인과 예비창작인을 주요 대상으로 하지만, 관심 있는 시민들은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Total 3,782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3782 [뉴스메이커 20200628] 원광대, 온라인 인문강좌 NEAD 인문 인물열전 최명희문학관 2020-07-03 78
3781 [전북포스트 20200625] 최명희문학관, 25일 배우 유가연 씨 특강 ‘성료’ 최명희문학관 2020-06-28 90
3780 [전주시 공식블로그 20200623] 혼불, 함께 완독해요! 최명희문학관 혼불 완독 프로그램, ‘혼불, 시처럼 읊다’ 최명희문학관 2020-06-28 47
3779 [광주매일신문 20200406] 작가 최명희의 ‘혼불문학관’ 기행 최명희문학관 2020-06-28 33
3778 [새전북신문 20200618] 고도 익산에 들불문학관이 들어섰으면 좋겠어요 최명희문학관 2020-06-28 33
3777 [새전북신문 20200603] 전라도 사투리를 통해 새만금 안동네 애환 그려내 최명희문학관 2020-06-28 31
3776 [전북일보 20200614] 화사한 꽃밭 같은 동네 최명희문학관 2020-06-28 29
3775 [식품저널 20200617] 외국어 범람과 우리말의 묘미 신동화 명예교수의 살며 생각하며 (71) 최명희문학관 2020-06-25 60
3774 [전북도민일보 20200618] 전주정신 거대한 뿌리와 굴곡진 역사 최명희문학관 2020-06-25 48
3773 [광주일보 20200607] 문학관 없는 文鄕 광주…문화 향유·창작 활동을 염원하다 최명희문학관 2020-06-25 44
3772 [전남매일 20200602] 화요세평 '예향 광주' 문화가 희망이다 최명희문학관 2020-06-25 40
3771 [동아일보 20200527] 최명희문학관, ‘혼불, 시처럼 읊다’ 문학 강연 참가자 모집 최명희문학관 2020-06-25 42
3770 [전북일보 20200601] 전주한옥마을, 골목길 온라인 스탬프투어 진행 최명희문학관 2020-06-25 38
3769 [전북중앙 200601] 전주시 온라인 스탬프투어 최명희문학관 2020-06-25 40
3768 [전주매일신문 20200601] 전주한옥마을 스탬프투어, 스마트폰으로 ‘쾅!’ 최명희문학관 2020-06-25 37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