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언론에 비친

 
작성일 : 2019-10-10 21:23
[새전북신문 20191011]살면서 죽음으로 가는 길, 죽음으로써 삶으로 가는 길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28  
   http://www.sjb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49882 [3]


새전북신문 20191011 서철원.JPG

 


매체: 새전북신문

날짜: 2019년 10월 11일

제목: 살면서 죽음으로 가는 길, 죽음으로써 삶으로 가는 길

출처: http://www.sjb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49882

쓴이: 이종근 기자


 

 

제9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최후의 만찬(저자 서철원, 출판사 다산책방)'이 출간됐다.

전주에서 활동 중인 서철원 작가가 5번의 혼불문학상 도전 끝에 결실을 맺은 대작으로, 기존 스토리 위주의 구성인 역사소설의 문법과는 다른 우리가 모두 아는 역사적 인물들인, 정약용, 박지원, 김홍도, 정여립, 정조에 작가가 창조한 여섯 탈춤패 초라니 암살단 등이 짜놓은 거미줄 같은 미로로 엮어서 구성하고 있다.

이 작품의 매력은 새로운 사상 앞에 놓인 인물들의 짙은 향기를 풍기는, 무지개 같은 결과 무늬를 지닌 심리묘사뿐만이 아니다. 중세 로마 피렌체, 다빈치의 불후의 작품 '최후의 만찬'에 머나먼 조선에서 온 불우한 천재 과학자 장영실의 흔적을 발견하는 발상부터 예사롭지 않다.
 
또, 순교한 여령(女伶)의 여식 도향이 '왕가의 비기'에 기록된 ‘불을 다룰 수 있는 돌연변이’라는 설정 또한 소설을 읽는 맛을 더하게 한다. 조선과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레오나르도 다빈치’ ‘프리메이슨’ ‘카메라 옵스큐라’ 등의 단어의 등장은 소설의 새로운 접근 방식을 추구했다. 역사소설은 역사의 몫과 작가의 몫이 있는 바, 작가의 몫을 제대로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Total 3,539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3539 [전민일보 20191015]2019 소리백일장과 소리축제 감상문 대회 36명 수상자 배출 최명희문학관 2019-10-14 6
3538 [전북포스트 20191014]2019소리백일장·소리축제감상문쓰기대회 수상자 선정 최명희문학관 2019-10-14 8
3537 [새전북신문 20191011]살면서 죽음으로 가는 길, 죽음으로써 삶으로 가는 길 최명희문학관 2019-10-10 29
3536 [전북중앙신문 20191011]최후의 만찬, 조선의 운명을 예측하다 최명희문학관 2019-10-10 27
3535 [브레이크뉴스 20191009]제9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출간' 최명희문학관 2019-10-10 16
3534 [전북일보 20191009]전주 최명희문학관, 한승원 소설가 초청 문학특강 최명희문학관 2019-10-10 20
3533 [전북도민일보 20191009]최명희문학관, 한승원 소설가 초청 강연 최명희문학관 2019-10-10 15
3532 [뉴스페이퍼 20191009]편입할 것인가, 싸울 것인가? 제9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최후의 만찬' 출간! 최명희문학관 2019-10-10 14
3531 [전주문화방송 20191009]혼불문학상 '최후의 만찬' 최명희문학관 2019-10-10 13
3530 [전북일보 20191009]최명희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 읽기_ 조종 최명희문학관 2019-10-10 19
3529 [전북포스트 20191008]최명희문학관, 17일(목) 한승원 소설가 초청강연 최명희문학관 2019-10-08 23
3528 [뉴스1 20191008]서철원 "모두에게 자유가 주어지는가…이야기할 필요 있었다" 최명희문학관 2019-10-08 20
3527 [한겨레 20191008]“예수 탄압이나 조선시대 천주교 박해나 본질은 같지요” 최명희문학관 2019-10-07 24
3526 [뉴시스 20191007]서철원 "삶 주변에 있는 역사문화적 콘텐츠 찾아낼 것" 최명희문학관 2019-10-07 23
3525 [매일종교신문 20191007]“천주교 탄압 조선시대,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 시대와 다르지 않다” 최명희문학관 2019-10-07 21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