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언론에 비친

 
작성일 : 2019-07-08 18:39
[전북일보 20190708]최명희문학관, 전주한옥마을 네 번째 절기축제 ‘성찬’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473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51862&sc_section_code… [53]

 

20190709 전북일보 한옥마을절기축제.jpg

 


매체: 전북일보

날짜: 2019년 7월 8일

제목: 최명희문학관, 전주한옥마을 네 번째 절기축제 ‘성찬’

출처: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51862&sc_section_code=S1N4&sc_sub_section_code=S2N23

쓴이: 이용수 기자


 

여름 시작 알리는 ‘소서(小暑)’ 맞춰
풍물패 소리락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

“부디, 맑으신 넋이 이곳으로 드소서. 최명희문학관, 전주한옥마을, 전주시, 전라북도, 대한민국, 남과 북, 온 인류에 평화만복 주옵소서! 평화만복 주옵소서”- 창작판소리 ‘평화만복 주옵소서’ 중.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인 소서(小暑)에 맞춰 전주한옥마을 네 번째 절기축제가 7일 최명희문학관에서 열렸다.

풍물패 ‘소리락’의 화려한 공연으로 시작된 이날 행사는 작가 최명희와 소설 <혼불>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5시간 동안 펼쳐졌다.

주요 프로그램은 <혼불> 낭독. 이희영 씨는 딸 장다흰·장다온·장다예 양과 함께 <혼불> 속 ‘서동과 선화공주’를, 노임순 씨는 손녀 김태경 양과 ‘야광귀 이야기’를 낭독했고, 남원에서 온 정인숙 씨, 시낭송가인 윤혜원 씨 등 40여 명의 독자가 <혼불>의 주요 부분을 낭독했다.

강명수·김용주·박유덕·신미향·이봉순·채경애 씨 등은 <혼불> 열 권을 다 읽은 특별한 독자임을 강조하며 낭독의 흥을 더했다.

전춘근·정경선·염정숙·정성구·이희찬·이우송(연극배우), 박윤희(소리꾼), 박장성(아쟁연주자), 경보비(고수), 김정경·이진숙·정혜인(문학인) 등 여러 장르의 예술인도 <혼불>을 극과 판소리, 시 등으로 매체를 바꿔 시민을 만났다.

한편 전주한옥마을 절기축제는 마을 내 문화시설들이 지난 4월부터 매달 한 차례 고유 콘텐츠 활용해 펼치고 있으며, 다음달 10일은 완판본문화관 주관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Total 3,614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3614 [새만금일보 20191120]제3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13 [새만금일보 20191114]이병기·최명희청년문학상 당선작 시상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12 [새만금일보 20191017]한승원 소설가 초청 강연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11 [삼남일보 20191121]걷고 싶은 전주한옥마을 만들기 ‘착착’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10 [전주매일 20191121]‘걸을수록 매력적인 전주한옥마을 골목길’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09 [새전북신문 20191121]우리가 반드시 소문내야 할 전북 이야기 최명희문학관 2019-11-20 3
3608 [전민일보 20191121]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07 [투데이안 20191121]전라북도 이야기, 전문가에게 듣고, 예술인이 창작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06 [프레시안 20191121]'넝쿨째 들어온 전주한옥마을'...골목길·담장 넘어에 매력 '뿜뿜' 최명희문학관 2019-11-20 2
3605 [뉴스웨이 20191121]걷고 싶은 전주한옥마을 만들기 ‘착착’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04 [전북도민일보 20191121]전주한옥마을, 걷기 좋은 여행지로 인기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03 [위클리오늘 20191120]걷고 싶은 전주한옥마을 만들기 ‘착착’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02 [베타뉴스 20191120]걸을수록 걷고싶은 '전주한옥마을'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01 [시대일보 20191120]‘걸을수록 매력적인 마을 골목길’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3600 [코리아플러스 20191120]걸을수록 매력적인 전주한옥마을 골목길 최명희문학관 2019-11-20 1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