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언론에 비친

 
작성일 : 2018-11-21 16:24
[전북일보 20181121]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_ 멍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82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23670 [16]

 

20181121 전북일보 동시.jpg



매체: 전북일보

날짜: 2018년 11월 21일

제목: 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_ 멍

출처: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2023670

쓴이: 김수희 (진안초 6학년)


 

 

나는 당뇨병이 있어서
주사를 하루에 네 번 맞는다.
팔, 허벅지, 배에 맞는데
멍이 든다.
피멍도 들도, 일반 멍도 들고 한다.
정말 너무 힘들고 아프다.
나아도 다시 멍이 들고
지금도 내 몸에 멍이 있다.
주사 맞아도 멍이 안 들면 좋겠다.
 
* 웃는 얼굴이 참 밝았다. 교실에서 유튜브를 틀어놓고 멋지게 춤도 추었다. 그런데 그런 수희에게 소아당뇨가 있다고 했다. 소아당뇨. 들어보기는 했지만 생소했다. 주사를 하루에 네 번 맞는다는 것도 처음 알았다. 그것도 초등학생 아이가 스스로. 학교에서 주사를 놓을 때면 슬며시 내 옆에 와서 눈짓을 하고 보건실로 간다. 가정방문을 갔을 때, 엄마는 눈물을 멈추지 않았다. 안타까운 마음이야 부모 심정은 오죽할까 싶었다. 하지만 수희는 아랑곳하지 않고 가끔 투정도 부리고, 속상할 때는 눈물을 보이기도 한다. 여전히 맑고 밝은 또래 아이일 뿐이다. -윤일호 (아동문학가, 초등학교 교사)



 
 

Total 2,940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2940 [전북은지금 제783호 20181214]'혼불'로 보는 사투리 말맛_ 짜치 최명희문학관 2018-12-15 4
2939 [전북일보 20181212][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_ 나무 최명희문학관 2018-12-12 16
2938 [전북일보 20181210]작고문학인을 기억하다… “서권, 문정을 아시나요?” 최명희문학관 2018-12-10 35
2937 [전북도민일보 20181210]“문인은 작품을 남긴다”… 최명희문학관 ‘작고 문학인 세미나’ 최명희문학관 2018-12-10 23
2936 [전북은지금 제782호 20181207]'혼불'로 보는 사투리 말맛_ 창시 최명희문학관 2018-12-10 19
2935 [투데이안 20181206]우리가 쓴 이야기들 “글愛 빠지다…” 최명희문학관 2018-12-08 28
2934 [브릿지경제 20181206]학부모들이 만들고 쓴 동화책·필사 작품 50여점 전시 최명희문학관 2018-12-08 29
2933 [전주일보 20181206]전북 학부모들이 만들고 쓴 동화책·필사 작품 50여점 전시 최명희문학관 2018-12-08 25
2932 [전라일보 20181206]쓰고 고치고 또 고치고··· 글쓰기 작업 조금 서툴지만 “그래도 마음만은 작가랍니다” 최명희문학관 2018-12-08 25
2931 [공유경제 20181206] 동화책·필사 작품 50여점 전시 최명희문학관 2018-12-08 25
2930 [전라일보 20181207]누구보다 진실했던 문학인, 그들의 삶 조명 최명희문학관 2018-12-07 30
2929 [새전북신문 20181207]혼불기념사업회, 전북작가회의, 작고 문학인 기념 세미나 최명희문학관 2018-12-07 27
2928 [전북일보 20181205]‘최명희·서권·문정희’ 삶과 작품세계 조명한다 최명희문학관 2018-12-04 49
2927 [전민일보 20181204]최명희·서권 소설가, 문정희 시인의 삶과 작품세계 조명 최명희문학관 2018-12-03 48
2926 [전북도민일보 20181204]작고문학인 최명희-서권-문정희를 기념하는 세미나 최명희문학관 2018-12-03 38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