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언론에 비친

 
작성일 : 2018-04-16 18:26
[전북포스트 20180416]혼불학술상 수상 서철원 씨,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성』 출간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20  
   http://www.jbpos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952 [8]

 


매체: 전북포스트

날짜: 2018년 4월 16일

제목: 혼불학술상 수상 서철원 씨,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성』 출간

출처: http://www.jbpost.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952

쓴이: 김미영 기자


 

혼불학술상 수상자인 서철원(전주대 객원교수) 씨가 소설가 최명희(1947-1998)의 20주기를 추념하며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성』(태학사·2018)을 출간했다. 역사·민속·신화·제도 등 우리의 다양한 전통을 다룬 소설 「혼불」 속 전통 복원의 의미가 민중의 역사와 민족 정체성 회복에 어떠한 방식으로 작용하고 있는가를 살핀 학술도서다.

「혼불」은 일제강점기 전라도 토착민들의 강인한 생명력을 그려내고 있다. 우리의 전통·풍속을 모국어로 들려주고 있는가 하면, 식민지 아래 신음하는 조선 민중의 힘겨운 삶의 방식을 전라도 사투리와 생활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또한, 전북 남원 양반촌인 매안마을과 그 땅을 부쳐 먹는 하층의 ‘말할 수 없는 자’들의 애환을 반영하고 있다. 국권을 상실한 시대의 참상을 우리말의 중요성과 전통의 복원을 추구하면서 최명희는 ‘조상에 대한 그리움, 근원에 대한 그리움’을 모국어로 표현하고 있다. 그만큼 「혼불」의 언어적 전략과 전통의 복원에 대한 진정성은 그 자체만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니며, 그 저항의 감성은 한국문학에 있어 무엇보다 큰 가치를 형성하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서문 중에서)

서철원 교수는 「혼불」의 문학적 성격을 파농·슬레먼·무어길버트의 탈식민주의 이론에 근거해 규명, 「혼불」은 주제를 구현하는 방식에 있어 ‘전통의 복원’, ‘민중의 역사’, ‘민족 정체성 회복’의 의미를 바탕으로 삼으며, 소설 내부적으로 매안마을 양반층, 거멍굴 하층민, 고리배미 상민층 간의 마을과 마을을 잇는 향촌공동체에 의해 방대한 서사적 구조를 형성한다고 소개했다.

또한, 「혼불」은 등장인물들의 생애와 체험적 요소가 작품 성격을 이끌어가는 중요한 의미를 지니며, 세 가지 특징화된 내용으로 분류했다.

 

   
혼불문학상 수상자인 서철원씨가 최명희(1947-1998)의 20주기를 추념해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성'를 출간했다.

 

첫째, 「혼불」은 주제를 해석하는 데 있어 ‘전통의 복원’에 관한 내용이 압도적으로 많이 나타나고 있다. 이것은 ‘전통의 복원’을 상위 범주로 하여 그 아래 ‘문화 유형으로서 전통의 기획’, ‘피식민자로서 문화적 정체성’, ‘전통의 근대와 식민주의 모순성’으로 낙원 회복을 위한 망향의식’ 등의 세부적인 하위범주를 구성하고 있다. 여기에는 전통의 복원 의미가 매안마을 양반층을 중심으로 소설 내부에 내재해 있으며, 이것은 역사·민속·언어·지리·신앙·신화 등과 결부해 민족정체성 회복이라는 큰 명제에 접근하고 있다.

둘째, 「혼불」은 거멍굴 하층민의 삶의 방식에 접근하여 ‘민중의 역사’에 대한 내용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것은 매안마을 양반층으로부터 부여받은 농토를 터전으로 하여 소작을 위주로 한 하위의 삶을 보여준다. ‘가진 자’, 즉 ‘말할 수 있는 자’가 ‘말하기’까지 억압에 대한 저항적인 삶의 방식을 보여주는 것이다. 여기에는 공배네․평순이네․쇠여울네, 옹구네, 달금이네, 춘복 등 거멍굴 하층민의 삶의 방식이 우리의 역사에서 ‘몫 없는 자’, 즉 말할 수 없는 자’로서 ‘하위주체’의 삶을 반영하는 중요한 근간을 보여주고 있다.

셋째, 「혼불」의 ‘전통의 복원’ 의미와 ‘민중의 역사’는 거시적으로 ‘민족 정체성 회복’과 연관되어 나타난다. 이것은 ‘한(恨)’의 공공체적 담론과 연관하여 등장인물들의 문화적 주체로서 젠더화 전략, 고리배미 민중들의 양가적 욕망 때문에 재현되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매안마을 양반가문과 거멍굴 하층민 사이에 교묘히 있는 고리배미 사람들의 양가적 삶의 유형, 즉 ‘몫 없는 자’이긴 하나 ‘말할 수 있는 자’의 지위를 확보하는 단계에서는 <혼불>이 추구하는 민중의 역사가 식민지 터전을 무대로 하여 반식민주의 이데올로기 관점에서 탈식민적 글쓰기를 보여주고 있다.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성』에서 특히 눈여겨볼 부분은 「혼불」과 <아바타>의 비교 연구를 담은 ‘「혼불」 고쳐 읽기’ 부분이다. 「혼불」의 청암부인과 영화 <아바타> 나비족의 공동체를 이끌어가는 ‘에이와(Eywa)’의 공통요소를 여성성·모성성으로 묶고 ‘대모신’의 지위와 입장을 통해 두 인물의 현실 극복 의지에 초점을 두고 접근하고 있다.

 

   
서철원 교수./

 

서철원 교수는 “학술상 수상논문인 ‘「혼불」의 탈식민성 연구’를 일 년여 동안 원고(原稿)보다 향상할 수 있는 지점까지 수정·보완해 한 권의 책으로 세상에 내놓았다.”면서 “소설 「혼불」의 언어 체계를 비롯해 다양한 담론을 통해 최명희 선생의 문학적 업적을 보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Total 2,602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2602 [전북일보 20180425]최명희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읽기_ 길고양이 최명희문학관 2018-04-25 16
2601 [트래블바이크뉴스 20180424]한국관광공사 선정 국내여행지 100선, ‘소확행 여행지’ 전주한옥마을 최명희문학관 2018-04-25 5
2600 [새전북신문 20180420]소설 `혼불' 속 저항과 탈식민성을 조명하다 최명희문학관 2018-04-20 19
2599 [중앙일보 20180420]'한 땀 한 땀 뜬 이바구'의 감동 오롯이 최명희문학관 2018-04-20 22
2598 [전북일보 20180420]소설 '혼불'의 가치를 탐구하다 최명희문학관 2018-04-20 14
2597 [전주매일신문 20180419]서철원 전주대 객원교수,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성’ 출간 최명희문학관 2018-04-19 14
2596 [전북도민일보 20180419]서철원의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성’ 최명희문학관 2018-04-18 20
2595 [전북일보 20180418]최명희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읽기_ 석회암 동굴 최명희문학관 2018-04-18 17
2594 [중앙일보 20180417]"그렇게 많이, 빨리 써서 뭘 남길 건가" 『혼불』 작가가 보여준 느림의 힘 최명희문학관 2018-04-17 27
2593 [전라일보 20180417]서철원 전주대 객원교수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성' 펴내 최명희문학관 2018-04-16 24
2592 [전북포스트 20180416]혼불학술상 수상 서철원 씨,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성』 출간 최명희문학관 2018-04-16 21
2591 [전민일보 20180417]혼불학술상 수상자 서철원 교수 '혼불, 저항의 감성과 탈식민성' 출간 최명희문학관 2018-04-16 22
2590 [트래비 2018년 4월호]개성 강한 여대생 블로거 3인의 역사 & 문학기행 최명희문학관 2018-04-13 30
2589 [전북일보 20180411]최명희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읽기_ 나만의 작품 최명희문학관 2018-04-11 47
2588 [새전북신문 20180406]사각사각 디딤돌로 소설 혼불을 만난다 최명희문학관 2018-04-06 74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