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언론에 비친

 
작성일 : 2018-03-09 10:50
[전라일보 20180306]<전북 1000리길-7.전주 건지산길>도심 속 생태공간··· 힐링 산책길로 각광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2,306  
   http://www.jeolla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535151 [385]


전라일보 20180306.jpg


매체: 전라일보

날짜: 2018년 3월 6일

제목: <전북 1000리길-7.전주 건지산길>도심 속 생태공간··· 힐링 산책길로 각광

출처: http://www.jeolla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535151

쓴이: 하미수 기자


 

연화마을을 지나 건지산 산책길에 올라 조금만 가다보면 최명희 묘소가 있는 혼불문학공원이 나온다.

혼불문학공원은 지난 2000년 가을 최명희 작가 묘역에 작게 조성된 공원이다.

묘 주변으로 선생의 문학청년 시절의 모습을 형상화한 부조상이 있고 그 아래에는 반원형으로 10개의 안내석이 있는데 안도현·김병용·최기우 등 후배 작가들이 혼불과 작가의 어록 중에 가려 뽑아 새긴 것이라고 한다.

최명희 작가는 전주 출신으로 17년 동안 대하소설 혼불 집필에 매진 1996년에 총 10권 5부로 이뤄진 혼불을 완간했다. 도중에 위암 진단을 받았지만 암투병을 해가며 필생의 문학작품을 완성시킨 뒤 1998년에 끝내 세상을 떠났다.

혼불문학공원을 지나 장덕사에 가는 길에 단풍나무 숲이 있다. 가을이면 물드는 오색단풍으로 유명하다.

 

(후략)


 
 

Total 2,993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2993 [국민일보 20190221]한옥마을의 전주로 떠나는 시간여행 최명희문학관 2019-02-21 15
2992 [전북일보 20190220]최명희문학관 “소설 혼불 완독, 함께 도전해봐요” 최명희문학관 2019-02-19 20
2991 [전북일보 20190220]최명희 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 읽기_ 언제라도 행복한 사람 최명희문학관 2019-02-19 15
2990 [새전북신문 20190219]소설 혼불 속 꽃심 전주를 거닐어요 최명희문학관 2019-02-18 20
2989 [전라일보 20190219]함께 읽어보는 ‘혼불’··· 기억남는 문장 나눠요 최명희문학관 2019-02-18 18
2988 [전민일보 20190218]최명희문학관, 혼불,꽃심에 거닐다 참가자 모집 최명희문학관 2019-02-17 22
2987 [전북도민일보 20190218]함께 읽어 즐거운 ‘혼불’ 완독 도전하세요! 최명희문학관 2019-02-17 28
2986 [전북포스트 20190215]「혼불」 완독 돕는 ‘혼불, 꽃심에 거닐다’, 신청하세요! 최명희문학관 2019-02-15 28
2985 [전북포스트 20190214]최명희문학관, 13일 대학생 대상 '전북문화바로알기' 호응 최명희문학관 2019-02-14 30
2984 [전북일보 20190213]최명희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 읽기_ 풍선 최명희문학관 2019-02-13 41
2983 [브레이크뉴스 20190208]‘예향의 고장’ 전주 축제, 품격있는 즐거움과 여백의 미 모두 충족해야 최명희문학관 2019-02-09 58
2982 [마이데일리 20190208]‘전주 한옥마을 축제 총람’, 품격 있는 즐거움과 여백의 미를 모두 충족해야 최명희문학관 2019-02-09 52
2981 [한겨레 20190205]전주한옥마을에서 윷점 치고 가세요 최명희문학관 2019-02-06 58
2980 [JTV 20190203](8시뉴스)최명희문학관 설 행사 인터뷰 최명희문학관 2019-02-06 58
2979 [새전북신문 20190201]새해 복 많이 받으면 돼지~ 최명희문학관 2019-02-01 69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