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사이트맵
찾아오시는길
홈으로 꽃심을 지닌 땅 > 언론에 비친

 
작성일 : 2018-01-17 06:24
[전북일보 20180117]최명희문학관과 함께하는 동시읽기_ 죽는 것
 글쓴이 : 최명희문학관
조회 : 331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1147289 [52]


20180117 전북일보동시.jpg


매체: 전북일보

날짜: 2018년 1월 17일

제목: 최명희문학관과 함께하는 동시읽기_ 죽는 것

출처: 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1147289

쓴이: 최영자(완주군)


 

안 부대끼고

잠자는 듯이 죽어야지

죽는 것을 어찌 알겠는가

 

△우리에게는 ‘이야기 문화’가 있었네요. 할매 다리를 베고 누워 자장자장 밤마다 들려주는 이야기를 들으며 잠에 들곤 했는데요. 이번엔 어쩌다 밤도 아닌 아침부터 ‘죽는 것’에 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을까요. 젊거나 늙었거나 아무리 저승길 가는 데엔 순서가 없다는 말이 있어도, 할매들은 그것이 남 이야기 같지 않은가 봅니다. 모두들 한마디씩 꺼내는데 글쎄, ‘죽는 이치’가 이것인가 싶더군요. 몸 ‘안 부대끼고’ 살다가 모르게 ‘죽는 것’ 말이지요. /김형미(시인)

(*완주군 복합문화지구 <누에>의 감성수업 ‘詩詩한 11월’ 중에서)

 


 
 

Total 2,619
번호 제   목 글쓴이 작성일자 조회
2619 전북일보 20180523]최명희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읽기_ 웃음공장은 오늘도 바빠요 최명희문학관 2018-05-22 23
2618 [새전북신문 20180518]이미경씨, 제1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대상 최명희문학관 2018-05-18 29
2617 [전북일보 20180516]최명희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읽기_ 돌(대)가족 최명희문학관 2018-05-15 54
2616 [전라일보 20180515]나라 없는 나라' 소재 이미경씨 작품 대상 최명희문학관 2018-05-15 35
2615 [뉴스페이퍼 20180514]제1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수상자 발표 최명희문학관 2018-05-14 32
2614 [전북일보 20180514]제1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이미경씨 대상 최명희문학관 2018-05-14 39
2613 [투데이안 20180511]제1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수상자 발표 최명희문학관 2018-05-11 46
2612 [전북도민일보 20180511]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대상 이미경씨 최명희문학관 2018-05-10 46
2611 [전북포스트 20180510]'내일을 꿈꾼 자들에게 보내는 찬사'...혼불문학상수상작독후감 '대상' 최명희문학관 2018-05-10 45
2610 [전북포스트 20180510]'패자의 서'특별부록... 혼불문학상수상작독후감 우수상 김봉성 씨 최명희문학관 2018-05-10 48
2609 [전북포스트 20180510]"난설헌 초희를 느낀다".... 혼불문학상수상작독후감 우수상 윤희경 최명희문학관 2018-05-10 46
2608 [전북포스트 20180510]혼불문학상수상작독후감대회)심사평 최명희문학관 2018-05-10 57
2607 [전북포스트 20180510]제1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 <혼불의 메아리> 수상자 선정 최명희문학관 2018-05-10 49
2606 [전북일보 20180509]최명희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읽기_ 오빠 발 냄새 최명희문학관 2018-05-09 64
2605 [동아일보 20180508][전라도 천년]서쪽엔 호남평야, 동쪽엔 지리산… 천년고도 품은 넉넉한 땅 최명희문학관 2018-05-09 58

 1  2  3  4  5  6  7  8  9  10    

사이트맵찾아오시는길    로그인
(55042)전북 전주시 완산구 최명희길 29 최명희문학관 | TEL : 063-284-0570 | FAX : 063-284-0571
E-mail: jeonjuhonbul@empas.com, CopyrightⓒHONBUL. All rights reserved.
위로가기